지방 > 전북

26년 경찰 직감이 살린 생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8-23 21:08:35
자살 암시하고 산 속으로 사라진 여성 찾아
【완주=뉴시스】강인 기자 = 가족에서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남기고 산속으로 사라진 50대 여성을 찾아 집으로 돌려보낸 경찰이 귀감을 사고 있다.

전북 완주군 소양파출소에서 근무하는 오기주(54) 경위는 23일 오전 11시 전북소방본부로부터 협조 요청을 받았다.

50대 여성이 가족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남기고 사라졌다는 내용이었다.

오 경위는 동료들과 지체 없이 현장으로 출동했다.

가정불화를 겪던 A(55·여)씨가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남기고 사라진 뒤였다.

탐문조사를 통해 A씨가 완주군의 한 산 속으로 들어갔다는 것을 확인했다.

오 경위의 뒤를 이어 수십명의 소방대원들과 경찰 인력이 투입돼 수색이 시작됐다.

1993년 경찰에 임문해 26년째 경찰 생활을 하며 수사 부서에서 잔뼈가 굵었던 오 경위는 A씨가 맨발이었다는 점에 주목했다.

50대 여성이 맨발로 깊은 산으로는 들어가지 못 했을 거라고 판단했다.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산 아래 저수지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그렇게 수색하길 1시간, 저수지 옆에 몸을 웅크리고 있는 A씨를 발견했다.

감정이 격한 A씨 설득이 싶지 않았지만 그녀의 마음을 돌렸다.

노련한 경찰관의 기지가 한 생명을 구한 것이다.

오 경위는 "나 혼자 한 일이 아니다. 여러 동료와 함께 해 A씨를 구할 수 있었다"며 "주민의 생명을 지켰다는 점이 뿌듯하다. 앞으로도 주민의 안전을 지키는 경찰이 되겠다"고 말했다.

 kir12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