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행정

인공지능이 악성 민원인 상대?…전자정부 향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2 09:21:51
'인공지능 행정비서'와 '인공지능 정책자문관' 도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2차 안전정책조정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정부 부처와 17개 광역지자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는 추석연휴 안전관리 대책, 국가 재난안전관리 혁신방안 등이 논의됐다. 2018.09.07.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전자정부 발전을 위해 '지능형 정부 구현 중장기 로드맵 수립사업'에 착수한다고 12일 밝혔다.

 행안부는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 지능형 정부 청사진을 제시한다. 인공지능 등 지능정보기술이 전자정부시스템에 전면 적용될 수 있게 한다.

 '인공지능 행정비서'와 '인공지능 정책자문관'이 전략과제로 제시될 전망이다.

 인공지능 행정비서는 행정기관별로 흩어진 각종 공공서비스를 하나로 모은다. 사람의 대화처럼 이해하기 쉽도록 국민에게 안내를 제공한다.

 인공지능 행정비서는 민원상담, 공과금 납부정보 등을 미리 학습해 국민생활에 필요한 공공정보를 필요한 시간에 개인별 맞춤형으로 알아서 제공한다. 정부24 등 각종 전자정부시스템과 연계된다.

 민원인은 정부 누리집(홈페이지)을 직접 찾아가는 대신 스마트폰 챗봇(Chatbot)이나 인공지능 스피커 등을 이용해 인공지능 행정비서와 대화하게 된다.
 
 행정 내부적으로는 공무원 업무 처리를 도와주는 '인공지능 정책자문관이 도입된다.

 인공지능 정책자문관은 공무원들이 업무에 공통으로 이용하는 통계자료·법령정보·보도자료 등을 지속적으로 학습해 공무원에게 제공한다.

 인공지능 정책자문관은 전문분야별 정책자료·기술자료·최신동향 등을 스스로 학습해 정책자문까지 할 전망이다.

 행안부는 민원처리나 정책자문의 정부서비스에 인공지능 기술 적용 시 발생하는 윤리적 문제나 법·제도적 부분까지도 세밀하게 검토하여 추후 전자정부법 개정 시에 반영할 예정이다.

 정윤기 전자정부국장은 "그동안 전자정부는 국민이 직접 필요한 서비스를 찾아가야 이용이 가능했는데 인공지능 비서가 도입되면 정부가 먼저 국민 개인에게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민원처리까지 도와주는 지능형정부로 진화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정부와 사회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도록 혁신하는 디지털 전환도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