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유럽

헝가리 총리 "유럽의회가 음해·협박…굴복 않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2 09:52:38
유럽의회, 리스본조약 7조 발동 표결
associate_pic
【부다페스트=AP/뉴시스】3연임에 성공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가 10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의회에서 취임연설을 하고 있다. 2018.05.11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헝가리 우파 민족주의 정부의 빅토르 오르반 총리가 "유럽연합(EU)의 협박에 굴복하지 않고 우리의 국경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11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오르반 총리는 이날 유럽의회에 출석해 "의회의 결정이 어떻든 헝가리는 이 협박을 따르지 않겠다"며 "헝가리는 국경을 보호하고 불법 이민을 막고 우리의 권리를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럽의회는 이날 헝가리 정부가 추진하는 반(反)이민 정책 등이 EU의 공동 가치에 부합하는지 판단해 리스본조약7조 발동을 검토하기 위한 회의를 열었다. 12일 표결 실시를 앞두고 있다.

 유럽의회 차원에서 리스본조약 7조에 따른 조치를 취하는 것은 최초다. 헝가리 정부가 EU 가치를 위반하는 실태가 밝혀지면 EU 내 헝가리의 투표권 정지로 이어지는 전례없는 조치다.

 헝가리에 대한 징계 절차를 시작하기 위해서는 유럽의회 의원 중 3분의2의 동의가 필요하다.

 리스본조약 7조 발동을 발의한 주디스 사르겐티니 네덜란드 녹색당 소속 유럽의회 의원은 "헝가리는 28개국 회원국이 약속한 EU의 창립 가치의 걸림돌"이라며 "헝가리의 행동이 EU에 체계적인 위협을 제기한다"고 주장했다.

 헝가리 정부는 난민을 돕는 시민단체를 압박하기 위해 '스톱 소로스(Stop Soros)' 법을 제정하는 등 강경한 반난민 정책을 펴고 있다. 이에 EU 집행위원회가 지난 7월 '스톱 소로스' 법을 유럽사법재판소(ECJ)에서 논의하기 위한 절차를 시작하기도 했다.

 오르반 총리는 이날 "우리 정부가 헝가리를 모욕하고 헝가리 국민의 명예를 훼손하는 (사르겐티니 의원의)거짓된 주장에 반박하기 위해 모든 의원들에게 108쪽에 달하는 문서를 보냈다"고 말했다.

 jo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