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한국당, 최승재 회장 수사에 "명백한 표적수사·탄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2 15:35:55
김병준 "독재정권들과 뭐가 다르나" 반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2018.09.05 (사진=소상공인연합회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자유한국당은 검찰이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고발된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에 대해 수사를 진행 중인 것과 관련, 12일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에 쓴소리를 했단 이유로 정치탄압이 진행되고 있다"며 "무리한 표적 수사를 즉각 중단하라"고 강력 반발했다. 최 회장은 정부의 최저임금 정책을 전면 반대하고 나섰던 인물이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이 소상공인들을 대표해 정부의 최저임금정책 등을 비판해 온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을 수사한다고 한다"며 "경찰에서 뚜렷한 혐의점을 찾지 못해 불기소의견을 올린 문제를 검찰이 다시 털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래도 되는 것입니까. 이런 식이면 과거 독재정권들과 뭐가 다릅니까"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들의 입을 틀어막는다고 등 돌린 민심이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며 "겁을 준다고 해서 경제가 좋아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최저임금 인상 반대를 외치며 그동안 문재인 정부에 실질적인 협조를 하지 않았다는 최 회장에 대해 노골적인 정권의 탄압이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 회장이 2016년 중소상공인 희망재단으로부터 받은 4억6700만원을 회계 결산서에 반영하지 않아 고발됐다. 서울 동작경찰서에서는 최 회장을 업무상 횡령 혐의로 수사했으나 혐의를 찾지 못해 불기소의견으로 송치한 바 있다"며 "그럼에도 검찰이 다시 최 회장 수사를 시작했단 것은 명백한 600만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입장을 줄기차게 대변해온 소상공인 연합회장에 대한 명백한 표적수사고 탄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생존의 벼랑 끝에 몰린 소상공인을 대표해 처절한 절규를 외친 최승재 회장을 겁박한다고 무너진 민생경제와 무너진 대통령 지지율이 돌아오지 않는다는 것을 문재인 정부는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앞서 소상공인연합회 일부 회원들은 최 회장을 업무상 배임 및 횡령 혐의로 고발했다. 연합회가 위탁사업을 위해 2016년 희망재단으로부터 사업비 4억6700만원을 결산보고서에 반영하지 않았다는 이유다.

 관할서인 동작경찰서는 수사를 진행했으나 혐의를 찾지 못해 서울지검에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고, 검찰은 최근 연합회에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하며 수사를 진행 중이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