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동부

'특례시 공동기획단' 출범, 창원에서 '첫 걸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2 16:23:25
인구 100만 창원·고양·수원·용인시, 특례시 실현 ‘창원선언문’ 채택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12일 경남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창원과 고양, 수원, 용인시장, 시의회 의장과 시의원, 시민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추진을 위한 공동대응기구 출범식이 열린 가운데 4개 시 시장들과 관계 공무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09.12.(사진=창원시청 제공)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추진을 위한 공동대응기구가 출범했다.

 12일 경남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창원과 고양, 수원, 용인 시장, 시의회 의장과 시의원, 시민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추진을 위한 공동대응기구 출범식이 열렸다.

 출범식에서는 특례시 공동대응기구 구성 및 운영 회칙, 공동사업 추진계획 등의 안건이 의결되고 특례시 법적 지위 및 광역시급 행·재정적 권한 확보라는 공동목표 실현 의지를 담은 창원선언문이 발표됐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중앙 정부의 획일적 지방자치제도 아래에서는 도시 성장력을 더 이상 담보할 수 없다"며 "특례시 추진 공동기획단의 출범은 대한민국 지방자치단체의 다양성 확보를 위한 초석이 될 것임을 확신한다"며 특례시 추진 배경을 강조했다.

 이날 출범한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특례시 추진 공동기획단'은 공동위원장(4개 시 시장)을 포함한 총 24명으로 구성됐고, 향후 특례시 법적 지위 및 자치권한 확보를 위한 공동사업을 추진한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12일 경남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창원과 고양, 수원, 용인시장, 시의회 의장과 시의원, 시민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추진을 위한 공동대응기구 출범식이 열린 가운데 4개 시 시장들과 관계 공무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09.12.(사진=창원시청 제공) photo@newsis.com
창원시는 기존 추진해왔던 광역시 승격 정책을 중단했다.

 새로운 형태의 지방자치단체 유형인 특례시가 되면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가 기초자치단체 지위를 유지하면서 특례시라는 법적 지위와 명칭, 광역시급 행·재정적 자치권한을 부여받게 된다.

시는 이로 인해 실질적 재정 확보로 세수 증대가 이뤄지고, 주요 현안 사업과 각종 시민복지 사업 등을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리고 많은 부분에서 정부와의 직접 교섭이 용이해져 각종 국책사업과 국책기관 유치가 가능하고, 지역 맞춤형 행정 서비스 제공으로 광역급 행정 수요에 대한 능동적 대처가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12일 경남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창원과 고양, 수원, 용인시장, 시의회 의장과 시의원, 시민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추진을 위한 공동대응기구 출범식이 열리고 있다. 2018.09.12.(사진=창원시청 제공) photo@newsis.com
또 도시 경쟁력 강화와 시민 삶의 질을 높이고 특례시 시민들의 자긍심도 높아져 대외적 도시 브랜드가 향상되는 무형의 파급 효과도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향후 4개 도시는 특례시 추진 공동기획단을 중심으로 특례시 입법화, 대도시 특례 권한 확보를 위한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kg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