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부산항 선박 평행수탱크서 가스 질식 추정 2명 사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4 20:29:28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항에 정박 중인 선박에서 가스질식으로 추정되는 사고로 60대 남성이 숨지는 등 2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14일 부산해경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0분께 부산항 8부두에 정박 중인 감수보존선박 H호(1200t·부선)의 오른쪽 중앙부 평형수탱크 내부에서 A(67)씨와 아들인 B(33)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선박관리자 C(58)씨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고, B씨를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C씨는 해경에서 "낮 12시께 H호 매입을 위해 A씨 부자와 함께 선박에 승선해 둘러본 후 하선했고, 낮 12시 50분께 H호를 순찰하던 중 평형수탱크 뚜껑이 열려 있어 내부를 확인해보니 A씨 부자가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부산해경은 A씨 부자가 평형수탱크 내 가스에 질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