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태풍에 정조대왕 능행차 오전 행사 취소…오후2시 재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06 10:13:43
강남구간 일정은 예정대로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6일 오전 열릴 예정이었던 정조대왕 능행차 일부 행사가 태풍 콩레이 때문에 취소됐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태풍 콩레이 북상으로 서울시 전역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지자 강북지역과 노들섬에서 열릴 정조대왕 능행차 행사를 취소했다.

 오전 10시부터 창덕궁에서 열릴 예정이던 출궁행사를 비롯해 광화문 광장 행사(자객대적 공방전, 무예 시범공연), 한강이촌지구 배다리 행사(정조대왕능행차의 무사를 기원하는 제사 의식, 배다리 시민 체험) 등이 취소됐다.

 노들섬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수라 올림, 상언 격쟁, 전통 문화공연 등도 취소됐다.

associate_pic
단 오후 2시부터 열리는 강남구간(노들나루공원 ~ 시흥행궁터)에서 열리는 정조대왕 환영 행렬 퍼레이드 '왕을 맞이하옵니다', 조선시대 장승배기 서민장터 재현 등은 예정대로 열린다고 시는 설명했다.

 서울시, 경기도, 수원시, 화성시는 이날부터 7일까지 이틀간 창덕궁부터 융릉(사도세자의 묘)까지 정조대왕의 1795년 을묘년 원행 전 구간을 재현하는 국내 최대 왕실 행진인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행사를 개최한다.

 5096명과 말 690필이 행렬에 동원된다. 서울 창덕궁에서 시흥행궁까지는 서울시(창덕궁~배다리~시흥행궁터)가, 경기도 구간은 수원시(시흥행궁~화성행궁~대황교동)와 화성시(대황교동~현충탑~융릉)가 담당한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