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靑, 김정숙 여사 '휘장 논란'에 "대표단 성격 보여줄 필요로 떼지 않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05 16:45:07
"공군 2호기 탑승, 안전과 효율적인 일정수행을 위한 것"
associate_pic
【뉴델리(인도)=뉴시스】전신 기자 = 김정숙 여사가 4일 뉴델리 팔람 공군비행장에 도착해 트랩을 내려오고 있다. 2018.11.04.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청와대는 5일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중 불거진 '휘장 논란'에 대해 " 인도 국민들에게 우리로서도 대한민국의 대표단 성격을 보여줄 필요성이 있기 때문에 대통령 휘장을 떼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내고 "김 여사의 인도 방문은 개인적인 일정이 아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공식 초청으로 한국과 인도 간의 우호협력을 다지기 위해 대통령을 대신해 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인도에서는 국빈급에 해당하는 예우로 여사님을 환영해 주고 있다"며 "모디 총리의 공식초청에 정중하게 화답함으로써 한-인도 간 국익 증대에 기여하고자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군2호기를 사용한 것은 김 여사와 수행원의 안전과 효율적인 일정수행을 위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여사가 탑승한 공군 2호기에 부착된 휘장을 지적했다. 지 의원은 "청와대 원칙에 위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 의원은 이에 대한 근거로 지난 아시안 게임 개막 당시, 이낙연 국무총리와 공군 1호기를 타고 출국했을 당시를 거론하며 "이 총리가 문 대통령을 대신해 공군 1호기를 이용하지만 대통령이 탑승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비행기에 부착된 대통령 휘장을 가리는 것이 원칙이라는 얘기를 들었다"며 "대통령이 탑승할 때마 노출된다는 대통령 휘장이 부인 홀로 탑승하는 경우에도 적용된 것은 뭔가 착오가 있거나 잘못된 것이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김종대 정의당(왼쪽부터), 최경환 평화당, 김삼화 바른미래당, 이양수 한국당, 강병원 민주당 원내대변인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5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제1차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8.11.05.  pak7130@newsis.com
김 여사는 모디 인도 총리의 공식 초청으로 4일부터 3박4일 간 인도 방문 일정을 소화 중에 있다. 대통령 부인이 단독으로 해외를 방문하는 것은 2002년 당시 김대중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미국 뉴욕 방문에 이어 16년 만이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