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이주열 한은 총재, BIS 이사 선임…韓가입 이후 처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13 09:00:00
스위스 BIS 정례이사회에서 선출직 이사 선임
"韓국제적 위상 높아져진 것…협력채널 강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현아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국제결제은행(BIS) 신임 이사로 선출됐다.

13일 한은에 따르면 이 총재는 11일(현지시간) 스위스 바젤 BIS 본부에서 열린 정례 이사회에서 이사직에 선임됐다. 한은 총재가 BIS 이사직에 오른 것은 지난 1997년 우리나라가 BIS에 가입한 이후 처음이다. 공식 임기는 내년 1월부터 3년이다.

BIS는 국제 통화와 금융안정을 위한 국제적 협력기구로 1930년에 설립된 이래 주요국 중앙은행 60곳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BIS 이사회는 실질적인 최고 의사결정기구로 BIS의 전략과 정책방향 등을 결정한다. 멤버는 창립회원국 총재 6명으로 구성된 당연직 이사를 비롯해 지명직 이사(미국 뉴욕연준 총재) 1명, 선출직 이사 11명 등 모두 18명이다.

내년부터 지명직 이사가 기존 5명에서 1명으로 축소되고, 선출직 이사가 1명 늘어나는데 이 자리에 이 총재가 낙점된 것이다.

이 총재의 이사 선임으로 향후 BIS에서 의제설정자로 국제금융 현안에 보다 직접적인 목소리를 낼 수 있을 것으로 한은 측은 보고 있다.

한은은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이 크게 높아진 점과 이 총재가 지난 2014년부터 BIS 총재회의와 주요 현안 논의에 기여한 점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들과 상호 관심사, 현안 이슈 등에 대해 언제든 직접 협의할 수 있는 협력 채널이 크게 강화된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