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이집트, 3000여년전 여성 미라 첫 공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25 16:04:2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이집트 당국이 24일(현지시간) 룩소르에서 약 3000년전의 관을 열어 미라를 세상에 공개했다.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공개된 미라는 이달 초 프랑스 고고학팀이 나일강 서안 알아사시프 고분군에 발굴한 묘실들에 있던 석관 2개 중 하나에 들어 있었던 것이다. 또다른 관은 이미 개봉돼 고고학 문화재 관리들의 조사를 받았지만, 이번에는 취재진 앞에서 직접 관을 여는 과정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관 안에 있는여성 미라는 보관 상태가 매우 좋으며, 이름은 '투야'로 추정됐다. 하지만 고고문화재 당국은 성명에서 미라의 신원은 아직 더 연구를 해야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당국은 관 하나는 고대 17왕조 때 제작됐고, 또다른 하나는 18왕조 때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17왕조는 기원전 약 13세기로, 투탄카멘과 라메세스 2세가 활동했던 시기이다.
associate_pic

관들이 들어있는 무덤들이 발굴된 알아사시프는 파라오들이 많이 묻힌 일명 '왕의 계곡'과 왕비들이 많이 묻힌 '여왕의 계곡' 사이에 위치해 있으며, 왕가와 가까운 인사들이 많이 매장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두 곳의 묘실에서는 다양한 부장품과 함께 벽화, 그리고 주인과 함께 묻힌 것으로 보이는 사람들의 해골들도 발견됐다.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