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제주

제주 시민단체 ‘원 지사 퇴진·영리병원 철회’ 촛불집회 예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05 16:37:20
“이달 중 시민단체 협의 통해 첫 대규모 대중 행사 개최”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5일 오후 제주도청 현관 앞에서 제주도내 30개 노동·시민단체·정당 단체로 구성된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 관계자들이 제주도의 국내 첫 영리병원 허가 발표 이후 긴급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12.05.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조수진 기자 = 5일 제주특별자치도가 국내 첫 영리병원의 개설을 허가한 데 대해 이를 규탄하는 제주 시민사회 단체가 대규모 촛불집회를 예고해 파장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도내 30개의 시민사회단체·정당으로 구성된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는 녹지국제병원의 개설 허가 발표 직후 제주도청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강호진 제주주민자치연대 대표는 “오늘을 원희룡 퇴진을 촉구하는 첫 날로 삼고 도민의 손으로 도지사를 권좌에서 끌어내려올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우선 도내 시민단체 간 협의를 통해 이달 중 첫 대중적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권 및 전국에 있는 영리병원을 반대하는 단체들과 힘을 모아 제주도특별법 상 악법 조항인 영리병원 관련 조항이 폐기될 수 있도록 추진하고 녹지그룹이 녹지국제병원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계약 관계 상 위법하거나 부당한 사항을 철저하게 규명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공론조사 절차에 예산 3억4000여만원이 투입됐다”라며 “과연 제대로 쓰여진 것인지, 왜 정책 결정이 방치된 것인지 등을 검증해 원희룡 지사 개인에게 구상권을 청구하는 방안까지 구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덕종 민주노총 제주본부장은 “이번 원 지사의 영리병원 허용을 숙의 민주주의를 파괴한 행위로 규정하겠다”라며 “원 지사가 철저히 중국 투기자본인 녹지그룹의 꼭두각시 역할을 했음이 확인됐다”고 비난했다.

이어 “원 지사는 도민이 부여한 도지사 권력을 남용했으며 오늘로써 원 지사의 정치인 자격이 종료됐다”라며 “제주도민운동본부는 원 지사가 퇴진하고 영리병원이 철회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규모 집회를 열어 촛불을 들 것이며 이 촛불이 전국으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전개하겠다”라며 “지난 14년간 이어온 영리병원 저지 투쟁은 오늘을 기점으로 더욱 강도높게 진행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susi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