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방/외교

참수리호 대체할 200t급 신형고속정(PKMR) 3정 동시 진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21 08:49:24
방사청, 오늘 부산서 PKMR-212·213·215호정 진수식
내년말 해군 인도 후 3개월 전력화 과정 거쳐 실전배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해군 신형 고속정 PKMR-211호정.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해군의 연안방어 최일선 전력인 200t급 신형 고속정(PKMR) 3정이 동시에 진수된다.

방위사업청은 21일 오후 2시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에서 해군 200t급 신형 고속정 PKMR-212·213·215호정의 진수식이 열린다고 밝혔다.

진수식에는 박헌수 해군 군수사령관을 비롯해 봉현수 한진중공업 사장, 해군과 방사청, 방산업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신형 고속정 PKMR은 20년 이상 노후된 기존 150t급 고속정(PKM)을 대체해 연안방어 임무를 수행하는 전력이다.

신형 고속정은 전장 44m, 전폭 7m, 무게 200t, 최대 속력 시속 74㎞(40노트)다. 400t급 유도탄고속함(PKG)과 같은 워터제트 방식의 추진체계를 갖춰 어망이 있는 저수심 해역에서도 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신형 고속정 Batch-I(PKMR) 주요 제원. (방위사업청 제공)

130㎜ 유도로켓과 76㎜ 함포 1문, 12.7㎜ 원격사격통제체계 2문 등을 장착한다. 40~20㎜ 함포만을 장착한 구형 150t급 고속정에 비해 화력이 대폭 강화됐다. 전자전 장비와 대유도탄 기만 체계를 탑재해 적의 유도탄 공격에 대한 방어 능력도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최신 전투체계 등 자동화된 시스템을 통해 기존 고속정 대비 정원도 기존 30명에서 20여명 수준으로 임무수행이 가능하다.

방사청 관계자는 "앞으로 조선소와 해군 주관으로 정박 및 항해 시운전을 하고, 내년 말 해군에 인도되면 3개월여 간의 전력화 과정을 거쳐 실전 배치될 예정"이라며 "전력화되면 연안감시 및 방어 임무를 수행해 대한민국 영해를 수호하는 선봉장의 역할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ohj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