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관방,강제징용 관련 "아베 총리 지시따라 구체적 대응 조치 검토"(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07 14:38:30
"한일 관계, 어려운 상황…한국에 적절한 대응 요구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유세진 · 오종택 기자 = 스가 요시히데(管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7일 한국이 한국인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일본 기업 자산 압류 움직임에 대한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의 지시에 따라 한국의 대응을 보아가며 구체적 대응 조치를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고 NHK 방송이 보도했다.

한국 대법원이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일본의 배상을 명령하고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 압류를 요청한 것과 관련, 아베 총리는 6일 NHK의 토론 프로그램에서 "국제법에 근거한 구체적 대항 조치 검토를 관계 부처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측 대응도 보아가며 정부 지원을 검토하고 있지만, 총리의 지시에 입각해 관계 부처 간에 협력하는 가운데 국제법에 따라 의연한 대응을 위해 구체적 조치를 심도있게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일 관계에 부정적인 한국 측 움직임이 잇따르고 있어 매우 유감이다. 한일 관계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 있는데; 일본은 한국에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상자위대 초계기에 한국군 구축함이 사격 관제용 레이더를 비춘 것과 관련, 한국이 반박 영상을 공개한데 대해 스가 장관은 "방위성의 입장과는 다른 주장이 보인다"고 보고를 받고 있다. 국방 당국 간에 필요한 협의를 계속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양국 간 대화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을 하고 있기 때문에 실무협의를 위해서 실무 차원에서 이야기가 오고 가는 것은 있다"고 밝혔다.다만 최 대변인은 양국이 실무협의를 언제 열기로 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화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한국과 일본 국방 당국은 레이더 문제와 관련해 서로의 주장을 굽히지 않은 채 동영상을 번갈아 공개하며 반박과 재반박을 거듭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방부는 대화를 통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일본 측에 양국 국방 당국 간 실무협의를 개최하자고 요구하고 있다.

최 대변인은 국방부가 지난 4일 공개한 동영상에 대해 일본 방위성이 반박한 데 대해 추가로 대응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미 2차례의 성명과 동영상을 통해 우리의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고 생각한다. 추가로 대응할 사안은 없다"고 강조했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