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경찰, 윤창호법 시행 후 첫 음주사망사고 낸 50대 주부 입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17 17:37:12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지난 16일 오후 10시29분께 제주시 일도2동 인제사거리에서 김모(52·여)씨가 몰던 코나 SUV 렌터카 전기차량이 갑자기 건물 안으로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건물 앞을 지나던 정모(55)씨가 숨지고 나머지 2명도 크게 다쳤다. 운전자 김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32%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2019.01.17.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제주에서 일명 '윤창호법' 시행 이후 첫 음주사망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은 사고를 낸 50대 주부를 곧바로 입건 조치했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만취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아 2명을 죽거나 다치게 한 혐의(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김모(52·여)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6일 오후 10시29분께 제주시 일도2동의 한 골목길에서 술을 마시고 코나 EV 렌터카 차량을 운전했다.

조사 결과 김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32% 상태에서 차량을 빠르게 몰아 인근 식당을 향해 돌진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과정에서 식당 주변을 지나던 정모(55)씨와 또다른 김모(54)씨가 돌진하는 차에 치여 정씨가 죽고 김씨는 큰 부상을 입었다.

사고 충격으로 식당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차량은 식당 내부 집기 대부분을 부순 뒤 멈춰섰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지난 16일 오후 10시29분께 제주시 일도2동 인제사거리에서 김모(52·여)씨가 몰던 코나 SUV 렌터카 전기차량이 갑자기 건물 안으로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건물 앞을 지나던 정모(55)씨가 숨지고 나머지 2명도 크게 다쳤다. 운전자 김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32%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2019.01.17. woo1223@newsis.com
운전자 김씨도 사고 당시 크게 다쳐 병원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김씨의 건강이 회복되는 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제주에서는 음주사고 처벌을 강화한 윤창호법이 시행된 지난해 12월18일 이후 총 18건의 음주운전 사고가 발생했다.

부상자는 26명이 있었지만, 사망자는 지난 16일 처음 나왔다.

 woo1223@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