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박관용 "황교안 출마, 관례·규정상 별 문제 없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28 17:49:04
"선거 관련 사무는 당 선관위가 최고 의결기구"
김병준 비판엔 "내가 어디 누구 편들고 있느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 참석하는 선거관리위원장인 박관용 전 국회의장(오른쪽)이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의견을 나누며 회의장으로 가고 있다. 2019.01.21.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자유한국당 선거관리위원장인 박관용 전 국회의장은 선관위 회의를 하루 앞둔 28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당대표 출마자격에 대해 "관례로 보나 규정으로 보나 별 하자 없다"고 밝혔다.

박 전 의장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이같이 말하며 "내일 모두(황교안·오세훈)에게 권한을 주는 방향으로 갈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내가 오전에 당헌을 보니 선거에 관한 모든 사무는 당 선관위가 최고 의결기구"라며 "또 당헌당규를 실무자와 많이 의논해 봤는데 2017년 대선 당시 김진 후보가 책임당원이 아니라도 자격을 준 적 있다"고 설명했다.

박 전 의장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자신을 비판한 것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내가 어디 누구를 편들고 있느냐. 당규에 따라 선거는 당 선관위에서 논의하는 것인데 왜 쓸데없는 소리를 하고 있느냐"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앞서 김 위원장은 "당 선관위에서 편파적인 이야기가 나와 논란이 심화된다"며 "선관위도 좀 더 신중을 기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당 선관위는 29일 오전 회의를 열고 황 전 총리의 출마자격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후 결정된 사안을 비대위에 넘기면 비대위에서 최종 논의 후 의결한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