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자고 나면 또 악재' 與 우울한 설…"연휴에도 비상상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03 09:00:00
김태우·신재민 폭로부터 서영교·손혜원·김현철 논란
김경수·안희정 구속까지 충격파…지지율 영향 촉각
"현 상황 어떻게 타개할지 심각 고민하는 설 연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드루킹 댓글 조작' 관련 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 등 혐의에 대한 1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2019.02.02.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본격적인 설 연휴에 들어선 3일에도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고심은 오히려 깊어지는 분위기다.

유력 대권주자로 꼽혀온 김경수 경남지사의 구속 등 최근 잇단 악재가 설 '밥상머리 민심'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면서 집권 3년차에 접어든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지지 않을지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민주당에는 지난해 말부터 크고 작은 악재가 끊이지 않았다.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데 이어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은 청와대의 '적자 국채 발행 외압'과 'KT&G 사장 인사 개입' 의혹을 폭로했다.

이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야당은 진상규명을 위한 청문회와 국정조사, 특검을 요구하는 등 파상공세를 이어갔지만 민주당은 이를 정쟁을 위한 정치공세로 규정짓고 무대응으로 일관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수습기자 = 김태우 전 특감반원(수사관)이 31일 오후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남양주시병 지역위원장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향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01.31.  dadazon@newsis.com
그러나 곧이어 검찰의 '사법농단' 의혹 수사 과정에서 서영교 의원의 '재판청탁' 의혹이 드러났고,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논란까지 잇따라 불거졌다. 손 의원은 결백을 입증하겠다며 민주당을 탈당한 상태다.

최근에는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이 "50~60대는 한국에서 할 일 없다고 산에나 가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험악한 댓글만 달지 말고 아세안(ASEAN)으로 가라"고 발언해 큰 물의를 빚고 경질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설 연휴를 불과 사흘 앞두고 대형 악재까지 터졌다.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공모한 혐의로 김경수 경남지사가 지난 30일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되자 민주당은 그야말로 충격에 휩싸였다. 그동안 김 지사의 무죄 선고를 확신해왔던 당은 '예상 밖'의 결과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투기 의혹' 해명과 자신의 거취를 포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01.20.jc4321@newsis.com
민주당은 선고 직후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어 이번 판결을 사법농단 세력의 '보복성 재판'으로 규정하는 등 거센 불만을 드러냈다. 또 '사법농단 세력 및 적폐청산 대책위원회'를 구성, 당 차원에서 강경 대응해나갈 것을 예고했다.

민주당이 '김경수 구하기' 총력전에 나선 것은 김 지사의 유죄 선고가 '대선 불복' 등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정당성 논란으로 번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곧바로 정부의 국정운영 동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당장 한국당이 이번 사건을 빌미로 문재인 대통령 수사로 전선을 확대하려고 하자 이해찬 대표는 지난 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탄핵된 사람들이 감히 대선 불복을 한다는 것이냐.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목청을 높이기도 했다.

특히 김 지사가 문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로 꼽혀온 만큼 이번 판결은 총선을 1년여 앞두고 당청 지지율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치고 있는 모양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1일 서울 용산구 용산역 승강장에서 시민들에게 설 귀성인사를 하고 있다.2019.02.01. photo@newsis.com
실제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8~30일 사흘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95% 신뢰 수준·표본오차 ±2.5%p·응답률 7.6%.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한 결과에 따르면 국정 지지율은 전주 대비 0.2%p 내린 47.5%를 기록하며 3주 연속 하락했다.

특히 김 지사의 구속 소식이 전해진 30일 일간 지지율은 전날(49.9%)보다 2.9%p 떨어진 47.0%를 기록했다. 민주당 지지도도 전주 대비 0.9%p 하락한 37.8%를 기록하며 대통령 지지율 하락과 궤를 같이 했다. 반면 한국당은 전주 대비 1.8%p 오른 28.5%로, 양당 간 격차는 한 자릿수대로 좁혀졌다.

이에 이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사실상 설 연휴 첫날인 지난 1일 서울 용산역을 찾아 귀성길 시민과 인사를 나누는 등 '흔들리는' 민심 잡기에 나섰다. 당은 특히 '경제'와 '평화'를 강조한 홍보물을 배포하며 당의 존재감을 부각했다.

그러나 같은 날 오후 '수행비서 성폭행' 혐의로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2심에서 징역 3년6개월의 실형으로 법정구속되자 당은 다시 한 번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수행비서 성폭행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안희정 전 충청남도 지사가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2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3년6개월을 선고받은 후 법정 구속돼 구치소로 향하는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2019.02.01. photo@newsis.com
이미 안 전 지사에 대해 출당·제명 조치한 민주당은 "우리 당 소속이 아닌 만큼 입장을 밝힐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고 선긋기를 하고 있지만, 여권 내 차기 대권주자들의 잇단 추락이 밥상머리 민심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실정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 지도부를 비롯해 모두 설 연휴를 보내는 심정이 말이 아니다. 한 마디로 비상 상황"이라며 "김 지사 구속을 포함해 현 상황을 어떻게 타개해나갈지 심각하게 고민하고 전략을 짜는 설 연휴를 보내게 될 것 같다"고 토로했다.

 kkangzi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