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베트남 도착한 김정은에 꽃다발 안긴 미모의 여성 누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26 16:47:04
랑선교대 다니는 19세 '얼짱' 여대생
associate_pic
【랑선(베트남)=뉴시스】고승민 기자 =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하루 앞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특별열차를 타고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하고 있다. 2019.02.26.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26일 오전 베트남 동당역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꽃다발을 안긴 미모의 여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베트남 현지매체 '징(Zing.vn)'은 이날 "김 위원장에게 꽃다발을 건넨 흰 드레스를 입은 여학생은 누구인가"라는 제목으로 응우옌 뚜 우옌(19)을 소개했다.

뚜 우옌은 이날 인터뷰를 통해 "랑선에서 북한 지도자를 만나 꽃을 전하는 게 매우 떨리고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랑선교대에서 중국어를 공부하고 있는 뚜 우옌은 자신이 김 위원장에게 꽃을 주는 사람이 될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으며, 하루 전에야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26일 오전 베트남 동당역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꽃다발을 안긴 미모의 여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베트남 현지매체 '징(Zing.vn)'은 이날 "김 위원장에게 꽃다발을 건넨 흰 드레스를 입은 여학생은 누구인가"라는 제목으로 랑선교대 중국어학과에 재학 중인 응우옌 뚜 우옌(19)을 소개했다. (사진 = 베트남 현지매체 '징(Zing.vn)'). 2019.02.26
뚜 우옌은 이미 학교 내 소문난 '얼짱'으로 미인대회 등에 여러 차례 참가하는 등 유명인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뚜 우옌의 학교 친구들은 그가 조용한 성격이며 장래 희망으로 중국어 통역사와 함께 모델을 꿈꾸고 있다고 전했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