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러시아 "한반도 긴장 완화하는 북미회담 결과 환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27 00:33:41
"北 비핵화에 상응조치 뒤따라야"
associate_pic
【모스크바=AP/뉴시스】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대통령 대변인. 2017.04.07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러시아 정부는 26일(현지시간) 2차 북미 정상회담이 한반도 지역의 긴장 완화에 이바지하는 결과로 이어진다면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링궁 대변인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2차 북미회담에 대한 러시아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 회담이 북한의 핵 문제를 해결하고, 한반도에 안전하고 안정적인 상황을 조성하고 긴장 완화를 위한 진전을 예고한다면, 환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어 "러시아는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흥하기 위해 북한이 취하는 모든 조치에 대해서는 상응하는 움직임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조치에는 반드시 상응하는 대가가 주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렇게 해야만 서로를 향한 작은 발걸음이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며 "북한에 대한 차별적 압박은 생산적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각국의 뉘앙스에는 차이가 있지만, (2차 북미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라는 이상과 일치하는 더 안전하고 예측가능한 상황을 달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는 일반적으로 동의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북한의) 영토는 우리(러시아)와 인접하고 있기 때문에, 러시아에게 이 문제는 미국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