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황교안, 대선주자 선호도 두달 연속 1위…'첫 등판' 유시민 2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05 10:00:54  |  수정 2019-03-05 10:20:18
황교안 17.9%…유시민 13.2%, 여권선 1위
유시민, 여론조사 제외 요청에도 첫 포함
오마이뉴스 "유시민 빼면, 조사 결과 왜곡"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두 달 연속 여야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이 조사에 처음 포함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여야 전체 2위, 범진보·여권 1위를 기록했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달 25~28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2011명(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2.2%p·응답률 6.5%)에게 여야 주요 정치인 12인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를 한 결과, 황 대표가 전월 대비 0.8%p 상승한 17.9%를 차지해 1위를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오마이뉴스와 리얼미터가 지난달 처음으로 대선주자 명단에 포함한 유시민 이사장은 13.2%를 차지해 2위를 기록했다. 리얼미터는 "유시민 이사장이 '없음·모름·무응답' 유보층과 다른 여권주자의 선호층을 고르게 흡수했다"고 전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해 10월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취임하면서 공직 불출마를 선언했다. 지난 1월에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여론조사심의원회에 공문을 보내 '여론조사 대상에서 빼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리얼미터 측은 유시민 이사장을 여론조사에 포함한 이유에 대해 "오마이뉴스가 결정한 사항"이라고 전했다. 오마이뉴스는 여론조사 발표 후 입장문을 내어 "사전 조사에서 상당히 많은 응답자들이 유시민 이사장의 이름을 직접 호명했다"며 "본인이 희망한다는 이유로 빼는 것은 조사 결과를 왜곡할 가능성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번 조사에서 유 이사장의 등장으로 전월 대비 3.8%p 내린 11.5%로 2위에서 3위로 한 계단 하락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0.2%p 하락한 7.6%로 3위에서 4위로 물러났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0.8%p↓·6.4%)이 5위, 김경수 경남지사(0.5%p↓·6.2%)가 6위, 오세훈 전 서울시장(0.5%p↑·5.8%)이 7위,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0.9%p↓·5.0%)가 8위,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0.6%p↑·4.9%)이 9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1.2%p↓·4.8%)가 10위, 심상정 정의당 의원(1.9%p↓·4.4%)이 11위,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0.1%p↓·3.2%)이 마지막 12위로 나타났다. '없음'은 6.3%(1.8%p↓), '모름·무응답'은 2.8%(1.6%p↓)로 집계됐다.

황 대표는 지역별로 광주·전라(3.4%p↑·5.3%→8.7%), 서울(1.7%p↑·16.2%→17.9%), 경기·인천(1.3%p↑·14.0%→15.3%), 연령별로 60대 이상(3.0%p↑·27.5%→30.5%), 20대(3.0%p↑·7.8%→10.8%), 50대(2.4%p↑·20.5%→22.9%), 지지정당별로 정의당 지지층(3.3%p↑·2.5%→5.8%), 바른미래당 지지층(1.7%p↑·8.6%→10.3%), 이념성향별로 진보층(3.7%p↑·5.3%→9.0%)에서 상승했다.

반면, 부산·울산·경남(1.7%p↓·21.2%→19.5%)과 대구·경북(1.3%p↓·31.5%→30.2%), 30대( 3.0%p↓·12.8%→9.8%)와 40대(2.9%p↓·12.0%→9.1%), 한국당 지지층(2.1%p↓·49.1%→47.0%), 보수층(2.7%p↓·36.7%→34.0%)과 중도층(1.3%p↓·15.9%→14.6%)에서는 하락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40대(23.1%)와 20대(12.6%), 민주당 지지층(22.2%)과 민주평화당 지지층(21.3%), 정의당 지지층(15.7%), 진보층(20.5%)에서 1위를 기록했고, 대전·충청·세종(17.8%)과 경기·인천 (15.0%), 광주·전라(13.4%), 부산·울산·경남(10.8%), 50대(12.3%)와 30대(11.7%), 중도층(14.3%)에서 2위로 나타났다.

범진보 대선주자를 결정할 범여권·무당층(민주당·정의당·평화당 지지층과 무당층 응답자 1212명·±2.8%p)에서는 유시민 이사장이 18.8%를 득표해 1위를 기록했다. 이낙연 총리는 지난달 대비 4.6%p 내린 16.6%로 2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이재명 지사는 0.2%p 올랐지만 10.8%로 3위를 기록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리얼미터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달 25~28일 여야 주요 정치인 12인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를 한 결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9%를 차지해 1위를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조사에 처음 포함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여야 전체 2위, 범진보·여권 1위를 기록했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이어 김경수 지사(0.6%p↓·7.3%)가 4위, 박원순 시장(2.4%p↓·7.0%)이 5위, 심상정 의원(3.0%p↓·5.6%)이 6위, 김부겸 장관(0.5%p↑·5.5%)이 7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황교안 대표(0.1%p↑·5.0%)가 8위, 오세훈 전 시장(0.6%p↑·3.6%)과 유승민 전 대표(1.4%p↓·3.6%)가 공동 9위, 안철수 위원장(0.4%p↑·3.4%)이 11위, 홍준표 전 대표(0.8%p↓·2.7%)가 12위로 나타났다. '없음'은 7.4%(2.3%p↓), '모름·무응답'은 2.7%(2.7%p↓)로 집계됐다.
 
범보수 대선주자를 결정할 보수야권·무당층(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응답자 1023명·±3.1%p)에서는 황교안 대표가 전월 대비 0.6%p 하락한 31.3%로 1위를 차지했다.

오세훈 전 시장은 0.6%p 오른 9.1%로 3위에서 2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반면 홍준표 전 대표는 1.7%p 내린 7.2%로 2위에서 3위로 하락했다. 유승민 전 대표는 0.8%p 내린 6.9%로 4위를 유지했다. 

이어 유시민 이사장(5.6%)이 5위, 박원순 시장(1.2%p↑·5.2%)이 6위, 김부겸 장관(1.6%p↑·4.6%)이 7위, 이낙연 총리(0.9%p↓·4.1%)가 8위, 김경수 지사(0.7%p↓·3.8%)와 안철수 위원장(0.2%p↓·3.8%)이 공동 9위, 심상정 의원(0.5%p↑·3.6%)이 11위, 이재명 지사(0.1%p↑·3.5%)가 12위를 기록했다. '없음'은 8.4%(↓1.6%p), '모름·무응답'은 2.9%(1.6%p↓)로 집계됐다. 자세한 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오마이뉴스,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ironn10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