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韓, 러시아 전자상거래 진출하려면 직구족 공략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04 06:00:00
전자상거래 시장 177억 달러 규모
한류 팬 공략·가격 경쟁력 앞세워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민기 기자 = 한국기업이 러시아 전자상거래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현지의 해외 직구족을 집중 공략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4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발표한 '러시아 전자상거래 시장 현황 및 한국기업 진출 전략'에 따르면 러시아 온라인 쇼핑 인구는 5000만 명에 달하며, 전자상거래 시장은 최근 7년간 연평균 22.5%의 높은 증가세를 보이며 177억 달러까지 커졌다.

이 중 인터넷으로 외국제품을 직접 구매하는 해외직구가 70억 달러로 전체 전자상거래 시장의 39.2%를 차지했다.

러시아 해외 직구족이 외국 온라인 쇼핑몰을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저렴한 가격 때문이다. 하지만 한국 제품은 중국산에 비해 가격 경쟁력이 뒤지는 데다 낮은 브랜드 인지도와 언어 장벽 등 때문에 이들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하고 있다.

보고서는 이에 따라 한국기업들에게 ▲늘어나는 한류 팬 공략 ▲차별화된 상품과 전문화된 서비스를 통한 가격열세 극복 및 브랜드 인지도 제고 ▲이베이 등 오픈마켓 입점 및 번역기능 활용 등을 제안했다.

러시아의 낙후된 물류 인프라와 상품 수령 시점에 대금을 지급하는 현품상환 관습은 현지 유통망과의 협업을 통해 극복할 수 있다.

김현수 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수석연구원은 "러시아 전자상거래 시장은 잠재력이 풍부한 데다 아직까지 시장 지배력을 확보한 선두 기업이 없어 진출 여지가 크다"며 "현지 기업과 협업하면 진출이 순조로울 것"이라고 말했다.


mink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