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野 "이미선 임명 강행 이성 상실…'조조 라인' 사퇴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3 15:13:07
한국당 "이미선 이해충돌 등에 대해 15일 검찰에 고발"
바른미래 "이미 선 넘어…조국·조현옥 수석 사퇴해야"
평화당 "부적격 입장 여전…자진사퇴나 임명철회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이미선 헌재 재판관 후보자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인사청문회에서 긴장을 하고 있다. 2019.04.10.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야당은 13일 주식 투자 관련 의혹이 제기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해 사퇴 압박을 이어갔다. 특히 여권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조현옥 인사수석 등 인사라인을 보호하려고 한다며 두 수석의 사퇴도 필요하다고 공세를 펼쳤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 후보자 임명 강행을 위한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행보가 이성상실 지경에 이르렀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이 후보자를 둘러싼 이해충돌, 불법 내부정보 활용 의혹 등 위법성에 대해 오는 15일 검찰에 고발해 그간 제기됐던 의혹을 낱낱이 밝혀낼 것"이라며 "이 후보자는 즉각 자진사퇴하거나 청와대는 지명을 철회하라"고 했다.

이어 "이 모든 사태의 최종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다"며 "이제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는 지경인 조국·조현옥 수석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 역시 "이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해 청와대 인사라인을 보호하려는 여권의 행태가 점입가경"이라며 "현 정권의 후보자 임명 강행이 오직 인사라인을 보호해 대통령에 대한 비판을 막으려는 정략적 목적 아래서만 추진되는 게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이 상황에서도 임명을 강행한다는 건 대통령이 국회와 야당은 물론 국민을 생각하지 않겠다는 처사"라면서 "이미 선을 넘은 이 후보자와 조국·조현옥 수석의 동반 사퇴 그리고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 후보자가 전날(12일) 자신이 보유한 주식을 전량 매각한 데 대해서도 "주식을 팔았다고 문제가 사라지는 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주식을 팔았으니 문제가 없다는 식의 사고방식 또한 어이가 없다"며 "단순히 주식 보유가 문제인 것처럼 본질을 흐리려는 시도이고 법을 무시하고 국민을 우습게 아는 행태다. 주식 팔아 헌법재판관 자리 사는 것이냐는 국민 목소리가 들리지 않느냐"고 했다.

이 대변인 역시 "주식을 판다고 자격 미비와 자격 상실이 없어지는 게 아니다"며 "돈으로도, 주식으로도 살 수 없는 게 있음을 진작 알았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도 "국민눈높이에 맞지 않아 부적격이라고 판단하고 본인이 자진사퇴하거나 청와대가 지명철회해야 한다"는 당의 공식 입장을 유지했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이 후보자가 주식을 전량 매각했다고 해서 당의 공식 입장에 변화가 있는 건 아니다"라며 "여전히 부적절하다고 보는 입장이다. 구체적인 사안 하나하나에 대해서 구차하게 변명을 해야 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했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