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이 총리 "세월호 진실규명 방해 노골적으로 계속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6 15:04:13
이낙연 총리, 국민안전의 날 행사 참석
"책임 소재 안 가려지면 세월호 문제 안 끝나"
"진실 규명 방해하는 세력 이제 협력하길"
"세월호 참사, 안전에 대한 경각심 일으켜"
"안전대한민국 실현 가능…계속 노력하겠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안전 다짐대회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장차관, 참석자들이 세월호 및 안전사고 희생자를 추모하는 묵념을 하고 있다. 2019.04.16.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진상이 온전히 규명되고 책임 소재가 확실히 가려지지 않는 한, 세월호 문제는 끝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안전의 날 행사에서 "진실규명을 방해하는 일부 세력은 이제 진상조사에 협력하길 바란다"며 "그것이 비슷한 참사의 재발을 막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도록 돕는 길"이라고 말했다.

국민안전의 날은 세월호 참사가 벌어진 4월16일을 안전정책의 중요성을 기리는 날로 삼자는 뜻에서 2015년 제정됐다.

그는 세월호 희생자와 생존자, 유가족에게 위로를 전한 뒤 "그 날부터 5년이 흘렀지만, 유가족과 생존 피해자의 슬픔과 아픔은 지워지지 않았다. 더구나 참사의 진상이 아직도 완전히 규명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진실을 제대로 밝혀낼지에 대한 걱정마저 생기고 있다. 진실 규명을 방해하는 움직임이 노골적으로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덮어두는 한, 그 참사는 훗날을 위한 교훈이 되기 어렵다"며 "그것을 우리는 알아야 한다"고 했다.
associate_pic
【진도=뉴시스】변재훈 기자 =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오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 추모객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2019.04.16.wisdom21@newsis.com
이 총리는 "세월호 참사가 우리 사회에 큰 고통을 줬지만 동시에 생명과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켰다"며 안전문제가 개선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 이후 우리 국민의 안전의식은 높아지고 있다"며 "서울 세브란스 병원 화재, 남양주 찜질방 화재, 천안 차암 초등학교 화재에서는 피해자가 없었다. 모두 잘 대처한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와 밀양 병원 화재 등은 아쉬움과 과제를 남겼고, 산업현장에서는 최근에도 노동자의 안타까운 희생이 잇따랐지만 국민과 지자체, 정부의 노력으로 사회의 안전은 전반적으로 개선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경각심으로 교통사고 감소, 메르스 확산 차단, 조류 인플루엔자·구제역 방역 성공, 강원도 산불 조기 진화 등을 이룰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다짐하며 출범했고 정부는 많은 제도와 운영을 보강하고 개선해 왔다"며 안전을 위한 노력을 광범위하고 꾸준하게 계속할 것을 약속했다.

그는 특히 "미세먼지 대응을 더욱 개선하겠다"며 "소방관의 국가직 전환은 입법이 되는 대로 시작하고, 산림청 특수진화대원의 처우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안전한 대한민국은 충분히 실현가능한 것으로 지난 2년의 경험에서 확신하게 됐다"며 "국민과 지자체가 정부와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