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진주 방화 살인사건 피의자 안인득 “미안하다.억울하다” 주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19 14:50:37
associate_pic
【진주=뉴시스】 차용현 기자 = 지난 17일 경남 진주시 한 아파트에서 방화 및 흉기난동 사건을 벌인 안인득(42)씨가 19일 오후 치료를 받기 위해 진주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지난 18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안 씨의 이름·나이· 얼굴 등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2019.04.19.   con@newsis.com

【진주=뉴시스】정경규 기자 = 경남 진주 방화·살인사건 피의자 안인득(42)씨는 '피해자 유족에게 하고 싶은 말이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미안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19일 오후2시 안씨가 범행과정에서 오른쪽 손을 다쳐 병원으로 치료를 가기위해 이송하는 과정에서 취재진을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범행에 대해 “죄송한 말씀을 드린다.저도 10년 불이익을 당했다.하루가 멀다하고 국가기관 경찰에 하소연 했지만 도움을 받지못했다”고 했다.

또 ‘특정인을 지정해 범행을 저지른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니다”고 답했다.

그는 ‘억울하느냐’의 질문에 “억울한 점도 있고 제가 잘못한 점은 처벌을 받겠다”고 했다.

또 범행 동기가 무엇이냐는 질물에는 “불이익을 당해보면 안다”고 답했다.

안씨는 지난 17일 경남 진주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자신이 사는 집에 불을 지르고 화재를 피해 나오는 주민들을 흉기로 무차별 살해해 5명이 숨지고 6명이 중경상, 연기흡입 14명 등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한편 경남지방경찰청은 지난 18일 오후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안씨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jkgy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