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아시아나항공에 1.6조 투입…금호고속에 1300억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3 15:12:2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미소 수습기자 = 금호아시아나그룹이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본사의 모습. 2019.04.15.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조현아 기자 =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23일 아시아나 항공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1조6000억원의 자금을 투입키로 했다고 밝혔다.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과 이러한 내용의 재무구조개선 약정(MOU)을 맺고 인수합병(M&A)을 위한 절차에도 착수할 예정이다.

산은은 이날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 회의' 등을 거쳐 이러한 내용의 자금지원 방안을 확정했다. 구체적인 방안에 따르면 자금은 영구채 5000억원, 신용한도(크레딧 라인) 8000억원, 보증한도(스탠바이 L/C) 3000억원으로 지원된다.

영구채 지원은 아시아나항공이 영구채 5000억원을 발행하면 산은 등 채권단이 이를 사들이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영구채는 만기없이 이자만 지급하는 채권으로 회계 규정상 자본으로 인정되기 때문에 기업들의 자금 조달과 자본 건전성 개선 수단으로 활용된다.

신용한도는 일종의 '마이너스 통장' 개념으로 자금이 지원되는 것이다.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에 바로 자금을 지원해주는게 아니라 나중에 자금 수요가 생기면 이번에 정한 한도 8000억원 내에서 돈을 빌려주게 된다. 나머지 3000억원은 항공기 운용리스 등 항공기 금융에 대한 보증 한도로 제공된다.

채권단은 금호고속에 대해서도 브릿지론 형태로 1300억원의 자금을 지원한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전제로 한 금호산업 주식(45.3%)에 대한 담보부 대출 지원이다.

지원안에는 계열주 일가, 금호고속,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과의 특별약정을 통해 매각 무산시 아시아나항공 지분을 채권단이 임의 조건으로 매도하는 내용 등도 담겼다. 아시아나항공 상표권을 확보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채권단은 이 같은 내용의 재무구조개선 약정(MOU)을 이르면 이달말 맺을 예정이다.

당초 아시아나항공의 지원요청 금액인 5000억원을 뛰어넘는 1조6000억원 규모의 '통 큰' 지원이 이뤄진 것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중점을 둔 조치로 풀이되고 있다.

최대현 산은 기업금융부문 부행장은 이날 백브리핑을 통해 "실질적으로 매각에 중점을 두고 조기에 매각하기 위해 충분한 자금을 넣는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며 "매각 안전장치는 타이트하게 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이날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번 지원 배경에 대해 "회사의 영업 상황이 양호한 데다 대주주가 인수·합병(M&A) 동의를 포함한 신뢰할 만한 자구안을 제출한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작업은 본격화될 전망이다. 채권단은 이르면 이달말 매각 주관사를 선정한 이후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실사에 착수하겠다는 계획이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