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한국당, 패스트트랙 전 마지막 밤샘…"온몸으로 저항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4 22:49:09
"의사과 입장 바꿔 전자서명으로 사보임 한다 해"
"국회의장 사보임 불법…권리 행사 못 받아들여"
상임위 별로 3개 조 나눠 물리적 저지 투쟁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4.24.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완료일을 하루 앞두고 자유한국당이 밤샘 농성을 시작했다. 마지막까지 패스트트랙을 막기 위해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는 각오다.

24일 오후 9시께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국민주권 박탈 선거법과 대통령 친위대 공포처 만드는 법안 등 좌파독재 연장 위한 독재 2법을 통과시키려는 시도가 내일 이뤄진다"며 "자유한국당은 잘못된 악법들의 처리에 대해 온몸으로 저항하고 막을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이날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위원인 오신환 의원을 다른 의원으로 교체하기로 결정하고 사보임을 추진하는 데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그는 "확인한 바에 의하면 의사과에 서류로 (사보임) 접수는 하지 못했다고 한다"며 "그러나 종전 입장과 달리 갑자기 전자로 제출하고 사보임하겠다고 한다. 내일 전자서명이라는 듣도보도 못한 방법으로 사보임 절차를 한 후 야합 투표를 하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단언한다. 국회의장의 사보임 허가는 한 마디로 불법이다"라며 "불법적인 사보임에 의해 보임된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은 사개특위 위원 자격이 없다는 것을 선언하며, 권리를 행사하는 것도 국회법상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입법부의 수장인 국회의장 또한 그 자리를 스스로 포기했다. 중립적으로 직무를 수행하긴커녕 하루 종일 보여준 모습은 부끄러워 말하기도 어렵다"며 "문희상 의장이 사보임 절차에 관해 행하는 모든 행태와 임이자 의원을 모욕한 행태에 대해 저희는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전날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안,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철회를 요구하며 국회 로텐더홀에서 철야농성을 했던 자유한국당 정양석, 윤상현, 염동열 의원이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04.24.since1999@newsis.com
의총에 참석한 조경태 최고위원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잘 들으라. 지난 4.3 보궐선거에서 참패하고 아마 내년 총선이 캄캄할 것"이라며 "저는 민주당 때 많은 것을 경험했고 얼마나 경선들을 추악하게 했는지 기억한다. 진정으로 정정당당하게 싸워서 이길 자신이 있냐"고 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청와대 친위대 공수처 강력 규탄한다", "국민은 모르는 선거법 결사 반대한다", "동료의원 성추행 문희상 국회의장 즉각 사퇴하라" 등의 규탄 구호를 거듭 외쳤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의총을 마친 후 3개의 조로 나뉘어 각각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실과 청문회장, 회의실 등으로 흩어졌다. 이 곳에서 철야 농성을 한 후 25일 있을 상임위원회를 물리적으로 저지하겠다는 계획이다.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