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與, 한국당 의장실 점거에 "막장·추태 사죄하라"(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5 10:58:10
조정식 "한국당 폭거에 분노…의회 폭거 중단해야"
신경민 "오신환 사보임, 본인 동의 필요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4.25.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형섭 이재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총력 저지를 선언한 자유한국당이 전날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에 대한 사보임(상임위·특위 의원 교체) 문제로 문희상 국회의장실을 점거한 것을 강하게 성토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은 자기 당의 일도 아닌 바른미래당의 사보임을 빌미로 의장실을 막무가내로 점거하고 고성을 지르며 의장을 겁박했다"며 "한국당이 상습적으로 국회를 보이콧하더니 명분 없는 장외투쟁도 모자라 이제는 국회의장실까지 점거하면서 사상 유례 없는 폭거를 저질렀다"고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한국당의 난동과 폭거에 분노와 함께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 지금까지 이런 국회는 없었다"면서 "한국당 막장드라마의 끝은 도대체 어디냐. 한국당은 추태를 그만두고 당장 국민과 국회의장에게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과 야3당은 오늘 개혁 법안을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할 것"이라며 "국민은 선거제도 개혁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신속하게 추진하라고 국회에 요구한다. 한국당은 의회폭거를 즉각 중단하고 국회 정상화에 동참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날 한국당 의원 100여명은 문 의장에게 몰려가 오 의원에 대한 사보임을 허가하지 말 것을 요구하며 의장실을 점거했다. 의장실을 빠져나오려던 문 의장이 임이자 한국당 의원을 밀어내며 벌어진 신체 접촉을 두고 성추행 논란이 벌어지자 한국당 여성 의원들이 의장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신동근 원내부대표는 "정치에는 늘 찬성과 반대가 있게 마련이지만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 선을 넘으면 망언이 되고 행동은 망동(妄動)이 된다"며 "(국회의장의) 권위를 인정해도 모자를 판에 의장실에 집단으로 몰려가 난동을 피우고 여성의원은 성추행 당했다며 기자회견도 열었다. 망언으로 모자라 망동까지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국회의장이 직권으로 무엇을 할 때 우리 당도 항의를 했다. 그러나 항의를 해도 원내지도부로 한정해 몇 분이 의장실을 방문해서 의사를 전달했다"며 "국회의 품격이 어디서 나오겠냐. 한국당은 자신들을 돌아보며 품격을 지키라"고 꼬집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국회법 제48조를 들어 '부득이한 사유를 제외하고 임시회 회기 중 사보임을 할 수 없다'며 본인 동의 없는 오 의원의 사보임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반박했다.

신경민 제6정책조정위원장은 "사보임의 당내 절차에서 본인 동의 여부가 반드시 필요한 요건은 아니다"라며 "국회의장의 결재도 형식적 요건만 따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기 당 일도 아닌 남의 당 사보임으로 국회의장에게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것은 행정적으로 말이 안 될 뿐만 아니라 법률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본인 동의도 당내 절차일 뿐이다. 당 대표가 (본인 동의 없이도) 책임지고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ephites@newsis.com, lj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