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국무부 "北 FFVD 달성 위해 동맹국과 공조 지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6 09:04:13
북러 정상회담 논평…푸틴은 '6자회담' 요구
associate_pic
【블라디보스토크=AP/뉴시스】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회담을 마친 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2019.04.25.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미 국무부는 2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 정상회담과 관련, 북한 비핵화 달성을 위한 국제적 공조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북러 정상회담 논평 요청에 "동맹 및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세계가 공유하는 목표인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달성을 위해 긴밀한 공조를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북러 정상회담 전인 지난 18일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모스크바로 보내 모르굴로프 외무차관과 북한 비핵화 문제를 논의하게 하는 등 이번 북러 정상회담에 신경을 쏟아 왔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북러 정상회담 이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6자회담 체제가 가동돼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북한의 체제보장을 거론하며 "북한에 있어선 다자안보와 같은 협력체제가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남한이나 미국 측에서 보장을 할 수 있는 조치들을 충분히 내놓을 수 있다면 6자회담 가동이 안 될 수도 있지만, 남한이나 북한의 보장 매커니즘은 충분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