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최고급 고려청자 조각 무더기 발굴, 전남강진 옛 가마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4-26 17:51:21
associate_pic
고려청자 요지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전라남도 강진군 옛 가마터에서 최고급 청자 조각이 무더기로 나왔다.

민족문화유산연구원(원장 한성욱)이 강진군 대구면 사당리에 있는 사적 제68호 강진 고려청자요지에서 고려청자 생산을 총괄한 대구소의 치소로 추정되는 건물지와 다량의 최고급 청자조각을 확인했다.
 
 발굴 장소는 사당리 8호와 40호 요지(窯址)가 있는 곳으로 고려청자 최전성기의 핵심장소로 평가되고 있다. 국내 도자사 학계는 물론 중국과 일본 학계의 기대와 이목도 집중되는 곳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가마 1기, 폐기장 3개소, 건물지 1기, 고려시대 도로가 확인됐다. 초기 청자부터 상감청자, 관사·간지명 청자 등 최고급 청자도 출토됐다. 이는 사당리 일대가 고품질의 청자를 제작한 중심지란 증거다. 

 건물지의 남쪽과 서쪽 기단시설도 확인됐다. 1964년부터 국립중앙박물이 조사한 건물지와 60m 정도 떨어져 있다. 이 일대를 중심으로 '동국여지승람' 등 문헌에만 존재한 대구소의 치소와 최고급 청자를 제작하던 공방지가 분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가마는 사당리 8호 가마로 추정하고 있다. 불을 때는 연소실, 가마작업장인 요전부, 그릇을 두는 번조실 일부가 확인됐다.
associate_pic
가마와 폐기장
초기 청자 표식유물로 다기로 쓰는 완인 해무리굽완 조각이 폐기장 1호와 2호에서 다수 확인됐다. 폐기장 1호와 2호가  초기청자를 생산한 곳으로 추정된다.

폐기장 2호 상층에 자리한 폐기장 3호에서는 초기와 말기 청자가 같이 확인됐다. 장기간 폐기장으로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발굴되는 청자조각보다 도자기를 구울 때 담는 큰 그릇인 갑발 조각이 적다는 점, 이 곳이 치소로 보이는 고려 시대 건물지 주변에 자리한 점 등을 고려하면 폐기장 3호를 대구소 관할 청자 수집 및 관리 폐기장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associate_pic
건물지
지금까지 강진에서 출토된 적 없는 국보 제68호 청자 상감운학문 매병의 조각 1점도 확인했다. 부안군에서 비슷한 조각이 발굴된 사례가 있으나 국보와 유사한 조각이 발굴된 적은 없다. 이 조각은 강진이 국보 제68호의 생산지였음을 증명하는 확실한 자료로 평가된다.

 발굴성과는 10월3일 개최되는 강진청자축제 기간에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


suejeeq@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