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학폭가해자 유영현, 잘못 인정···잔나비 자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5-24 19:40:0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밴드 '잔나비' 건반 주자 유영현(27)가 사과를 하고 팀을 자퇴한다.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는 "당사 소속 잔나비 멤버 유영현의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우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23일 이같이 밝혔다.

"당사는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해 본인에게 직접 사실 관계를 확인했고, 유영현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고 했다.

페포니뮤직 관계자는 "유영현은 현재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과거에 저지른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향후 활동을 중지하기로 했다"면서 "유영현은 잔나비에서 자진 탈퇴해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유영현은 진심으로 사죄하며 용서를 구할 것이며, 다른 잔나비 멤버들도 이로 인해 피해를 받으신 분께 어떤 방식으로든 용서를 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잔나비 멤버에게 당했던 학교폭력을 밝힌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학창시절 잔나비 일부 멤버가 어눌한 말투의 자신을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잔나비는 1992년생 유영현, 동갑내기인 최정훈(보컬), 김도형(기타)이 장경준(베이스)과 윤결(드럼)을 멤버로 영입하면서 결성됐다. 2013년 케이블 음악채널 엠넷 '슈퍼스타K 5'에 출연했고 이듬해 싱글 '로케트'로 데뷔했다.

오랜 무명 시절을 보내다 '유희열의 스케치북' '불후의 명곡'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고 작년부터 팬덤을 구축했다. 올해 발표한 2집 '전설'의 타이틀곡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는 아이돌 그룹을 제치고 음원 상위권에 안착했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