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한진칼에 SM까지…불붙는 행동주의펀드, 다음 타깃 '관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07 13:29:34
KCGI, 한진칼에 연이어 압박…2라운드 돌입
KB운용, 에스엠에 "라이크기획과 합병하라"
"여론보다도 주주가치 훼손 행위 감시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류병화 기자 = 행동주의 펀드 KCGI는 한진칼과, KB자산운용은 에스엠과 맞붙고 있다. 적극적 주주권 행사 움직임이 이어짐에 따라 다음 행동주의 펀드의 타깃이 누가 될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KCGI·한진칼 공방 2라운드 돌입

지난해부터 한진칼 압박에 나서고 있는 토종 행동주의 펀드 KCGI는 정기 주주총회 시즌에 이어 한진칼과의 공방 '2라운드'에 돌입한 모양새다. KCGI는 조양호 전 회장의 퇴직금이 향후 한진 총수 일가의 상속세 재원에 활용될 수 있는 점을 고려해 제동을 건 것으로 보인다. 차입금 내역과 함께 고 조양호 회장의 퇴직금과 위로금 지급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살펴봐야 한다는 주장이다.

한진칼은 KCGI 산하 투자목적회사인 그레이스홀딩스는 서울중앙지법에 장부 등 열람 허용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고 지난 5일 공시했다. 그레이스홀딩스는 3개 금융기관으로부터의 신규 차입금 총 600억원 사용내용 명세서와 이에 대한 증빙서류 그리고 7개 금융기관으로부터의 신규 차입금 총 1000억원에 대한 사용내용 명세서를 요구했다.

이에 앞서 그레이스홀딩스는 고(故) 조양호 회장에 대한 퇴직금 및 위로금 지급, 조원태 대표이사의 회장 선임과 관련해 조사를 위한 검사인 선임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다.

◇KB운용, 에스엠 향해 "라이크기획과 합병하라"

KB자산운용은 에스엠을 향해 라이크기획을 합병하고 배당성향을 30%로 높이라는 내용의 주주서한을 보냈다. 운용은 지분을 1% 가까이 사들이며 라이크기획과 관련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등 국내 자산운용사도 압박을 검토하고 있는 상태다.

KB자산운용은 에스엠을 상대로 이수만 회장의 개인회사인 라이크기획과의 인세를 문제삼았다. 운용은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의 개인회사 라이크기획이 에스엠에게 수취하는 인세는 소액주주와 이해상충에 있다"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라이크기획과 에스엠간 합병, 30%의 배당성향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라이크기획은 음악 자문 등의 명목을 내세워 에스엠으로부터 연간 100억원 이상을 받아가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받았다. 이수만 회장이 1997년 설립한 라이크기획은 에스엠 소속 가수의 음악자문과 프로듀싱 업무 대행 등을 하는 업체다. 라이크기획은 에스엠의 최대 6%를 인세로 지급받는다.

아울러 자산운용 측은 "SM USA 산하의 자회사들과 에스엠에프앤비는 본업과 관련성이 없고 현재까지 발생한 적자규모를 감안할 때 역량이 부족하다"며 "에스엠을 퇴사한 이수만 총괄의 개인적인 취향을 반영한 사업으로, 구태적인 기업문화"라고 지적했다.

이어 "운용본부는 신규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해 이사회에 대한 감시와 견제를 강화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KB자산운용은 에스엠 지분이 지난달 31일 현재 6.60%에서 7.59%로 0.99%p 늘었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KB자산운용은 에스엠의 2대주주인 국민연금(8.07%) 수준까지 따라잡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 2019.05.31.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행동주의 펀드, 다음 타깃은 '누구'

KB운용은 국내 자산운용사 가운데 스튜어드십 코드를 가장 활발하게 이행하는 곳으로 꼽힌다. KB자산운용 밸류운용본부는 'KB주주가치포커스' 펀드를 운용하며, 지배구조 개선이나 주주가치 제고 등을 통한 수익 창출을 목표로 주주서한을 보내고 있다.

7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KB자산운용이 에스엠(7.59%)보다 많은 지분을 들고 있는 상장사는 신세계건설(25.96%), 리드코프(18.01%), 한국토지신탁(17.09%) 등 20곳이다. 이 가운데 이미 주주서한을 보낸 상장사를 제외하면 15곳이 남는다.

에스엠과 비슷한 지분구조를 갖고 있는 곳으로는 한국토지신탁이 꼽힌다. 한국토지신탁은 KB자산운용이 17.09%를 들고 있으며 국민연금,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이 각각 6.69%, 6.64%씩 보유하고 있다.

아울러 국민연금이 5% 이상 보유하고 있는 상장사 가운데 지난해 무배당·순이익 흑자인 기업은 총 20곳이다. 국민연금은 이중 한화에어로스페이스(13.51%), SBS(13.48%), AJ렌터카(11.89%), 효성중공업(10.05%), 대한해운(10.03%), 삼성엔지니어링(10.01%) 등을 10% 이상 갖고 있다.

전경대 맥쿼리투자신탁운용 주식운용본부장은 "다음 타깃을 선별하게 될 때 여론과 배당보다도 대주주의 비정상적인 액션을 더욱 고려하게 될 것"이라며 "이전에도 논란이 됐었던 대림산업, 현대그린푸드 등처럼 주주가치 훼손 가능성에 대해 주주들이 감시하는 상황이 늘어나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hwahw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