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하연수 또 불친절···SNS 답변 내용 도마 위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9 14:52:57
associate_pic
하연수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탤런트 하연수(29)가 팬들에게 까칠한 반응을 보였다.

하연수는 18일 인스타그램에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며 직접 그린 족자 사진을 게재했다.

어느 팬이 댓글로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물었다.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그렇습니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되었구요"라고 답했다.
associate_pic
하연수가 만든 족자 ⓒ인스타그램
또 "6월 19일부터 25일까지 인사동 경인미술관에서 제가 올봄에 작업했던 수묵책거리 4폭 병풍 전시합니다. 무료 전시이니 편하게 보시고 가주세요. 병풍 구입도 가능합니다"라고 남겼다.

다른 팬이 "전시 보러 가면 연수님도 있으신가요?"라고 묻자, "제가 있고 없고의 여부는 전시 감상에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라고 남겼다.

이후 태도 구설이 일자 하연수는 관련 게시물을 삭제했다.

하연수의 SNS 구설은 처음이 아니다. 2016년 SNS에 "하프의 대중화를 위해 공연도 더 많이 챙겨보고 하프 연주도 다시 시작해야겠다"라고 적었다. 어느 네티즌이 "가격의 압박이 너무 크다"고 댓글을 달자, 하연수는 "모르시면 센스 있게 검색을 해보신 후 댓글을 써주시는 게 다른 분들에게도 혼선을 주지 않고 이 게시물에 도움을 주시는 방법이라 생각됩니다"라고 비꼬았다.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