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여야, 北어선 남하 한 목소리 질타 "책임자 엄중문책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9 17:38:41
北어선 NLL 넘어 삼척항 정박…軍, 사흘간 몰라
나경원 "안보 어민이 지켜…정경두 장관 사퇴해야"
평화당 "文대통령, 국방장관 책임묻고 국민에 사과"
민주당 “확실한 원인규명하고 엄중히 책임 물어야”
associate_pic
【삼척=뉴시스】김태식 기자 = 지난 15일 강원 삼척시 삼척항에 정박한 북한 어선이 해경 경비함에 의해 예인되고 있다.201906.19.(사진=강원 삼척항 인근 CCTV 캡쳐)  newsenv@newsis.com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여야는 19일 북한 소형 목선 1척이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삼척항에 정박한 것을 두고 국가 안보에 비상이 걸렸다며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한 목소리로 질타했다.

자유한국당은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까지 나서 부실한 군 안보 태세를 지적하고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사퇴까지 요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만약 어선이 아니라 간첩선이었다면 어쩔 뻔 했겠느냐"며 "배를 항구에 대고 상륙할 때까지 군 당국은 전혀 몰랐다고 한다. 낚시를 하던 민간인이 신고한 뒤 사태를 파악했다고 하니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 역시 의원총회에서 "대한민국 안보는 군이 지키고 있지 않았다. 어민이 지키고 있었다"며 "안보의 무장해제를 가져온 국방장관은 누구에게 책임이 있는지 물을 게 아니라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이번 사태에 엄중하게 책임을 져야 할 인물은 바로 국방장관 본인으로 즉각 사퇴할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진상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인가, 은폐한 것인가. 국가안보가 엉망진창"이라며 "군대는 허수아비인가. 해상에서 새는 안보는 육지에서도 샌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구멍 뚫린 안보 앞에 국민 불안감이 커진다"며 "국민의 생명 앞에 틈새가 있을 수 없다. 군·경 관련자는 사퇴로 책임지는 모습을 붙여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민주평화당은 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군과 해경은 국민 앞에 거짓말로 일관하며 상황을 은폐하고 조작하기에 급급했다"며 "정작 고장난 건 북한 어선의 기관이 아니라 우리 군의 정신상태였다. 세상에 이런 당나라 군대가 있을까"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초동단계 관련자부터 조사·보고 관련자와 국방장관까지 철저히 수사하고 엄중 문책해야 한다"며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은 국방장관의 책임을 묻는 건 물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 역시 "초동단계부터 시작해 현재에 이르기까지 낱낱이 조사해 책임자를 문책해야 한다'며 "국민 불안을 일소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감시·정찰에 대한 전반적 재점검과 보안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역시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을 촉구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국가안보와 국민안전은 군의 일상적 작전에서부터 시작된다"며 "군은 경계작전 실태를 다시 한 번 꼼꼼하게 되짚어보고 확실한 원인 규명을 해야 한다. 또 이 과정에서 책임져야 할 일이 있다면 엄중히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