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 한일기업 징용피해 위자료 지급 韓정부 제안 "거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19 18:23:46
associate_pic
【츠쿠바=AP/뉴시스】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오른쪽)이 지난 9일 츠쿠바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중앙은행총재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9.06.09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일본 정부는 19일 일제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일 기업이 함께 기금을 마련해 보상한다는 내용을 포함한 우리 정부의 제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의 오스가 다케시(大菅岳史)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 정부의 제안에 대해 "한국의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는 것이 아니며, 문제 해결은 되지 않는다"며 거부 의사를 나타냈다.

오스가 대변인은 "한국 정부에 (한일청구권) 협정에 따라 중재위 구성에 응할 것을 요구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일본 정부가 이날 요청한 제3국을 통한 중재위 설치에 응할 것을 재차 요청했다.

한국 외교부는 이날 한일 기업이 함께 강제징용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한 재원을 마련할 경우, 한일청구권 협정에 근거한 양자간 협의에 응할 것이라고 일본 정부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