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김주하 앵커, 급체 복통···MBN 뉴스 진행중 교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0 09:05:31
associate_pic
MBN 김주하 앵커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MBN 김주하(46) 앵커가 생방송 도중 복통으로 교체됐다.

김 앵커는 19일 오후 7시30분부터 MBN '뉴스8'을 진행했다. 안색이 창백해지고, 식은땀을 흘리며 불안하게 뉴스를 이어갔다.

결국 김 앵커를 대신해 한성원 앵커가 마이크를 잡았다. 한 앵커는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뉴스를 이어 받아 진행한다"며 "내일은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MBN은 "김주하 앵커가 급체했다. 안정을 취했으며, 다행히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늘(20일)은 뉴스 진행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