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부, 지능형 IoT 기업 만나 해외 진출·판로 확대 논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0 15:00:00
기재부, 제21차 투자지원 카라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통시장 소방 점검 현장.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세종=뉴시스】김진욱 기자 = 정부가 지능형 사물인터넷(IoT)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현장을 찾아 해외 시장 진출, 판로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고 20일 밝혔다.

기획재정부는 제21차 투자지원 카라반의 일환으로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 소방청 등과 함께 18일 지능형 IoT 관련 중소기업 두 곳을 찾았다.

오전에 만난 기업은 쓰레기 수거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는 지능형 폐기물 수거 관리 솔루션을 개발했다. 쓰레기통에 센서를 달아 내부 적재 정부를 수집, 수거 차량이 가득 찬 쓰레기통 위주로 수거할 수 있도록 이동 경로를 안내한다.

이 기업은 국내 기업이 해외 시장 진출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해외 투자자와의 피칭(Pitching·사업 공개 및 설명, 상담) 기회를 확대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관해 정부는 여러 부처, 기관이 운영 중인 해외투자 유치 지원 제도를 안내했다. 또 개별 기업의 자율적인 해외 투자자 발굴을 지원하는 제도를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오후에는 화재 등 재난 상황에서 인명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지능형 피난 유도 시스템을 개발한 기업을 만났다. 이 시스템은 감지기가 각 위치의 고온, 연기 등 위험 정보를 감지해 전송하고 실시간 안전 대피 경로를 산출한 뒤 유도등을 통해 안내한다.

이 기업은 판로 확대를 위해 자사 제품이 소방용품으로 설치될 수 있도록 소방용품 형식 승인을 요청했다. 정부 차원의 설치 지원도 함께 건의했다.

정부는 소방청을 통해 승인 여부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또 전통시장의 경우 정부 예산을 통해 소방시설 설치를 지원하므로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성일홍 기재부 혁신성장추진기획단장은 "기업이 개발한 지능형 IoT 제품 및 서비스의 실증, 시장성 검토 등을 지원할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면서 "한국 기업들이 해외 시장에 용이하게 진출하도록 규제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tr8fw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