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조정식 "한국당, 의회민주주의 파괴 신기록 나날이 경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5 10:17:02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양심 내팽개쳐…위선 정치 중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6.25.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은 한주홍 기자 =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5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간 국회 정상화 합의안에 대해 자유한국당 내 추인이 불발된 것과 관련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책임과 양심, 도리까지 내팽개친 무책임한 작태"라고 일갈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중차대한 여야 간 합의를 어린아이들 장난으로 알고 잉크도 마르기 전에 어떻게 손바닥 뒤집듯 한단 말이냐"고 지적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당시 사상 초유의 국회 의안과 폭력점거 사태에 이어 최장기간 추경발목잡기도 모자라 이제는 최단기간 여야 합의 파기까지 한국당은 의회민주주의 파괴 신기록을 나날이 경신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교섭단체 원내대표 간 합의정신과 내용은 지켜져야 한다. 민주당은 합의된 의사일정에 따라 국회를 운영할 것"이라며 "한국당은 입만 열면 민생과 경제타령하면서 정작 추경과 민생입법은 외면하고 정쟁용 상임위만 참가하겠다는 위선적 정치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국민의 인내심은 이미 한계에 다다랐음을 분명히 직시해야 한다"면서 "민주당은 본격적으로 추경심사 일정을 속도감 있게 진행하겠다"고 단언했다.


lje@newsis.com,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