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반도체 부진에 수출금액 '뚝'…3년만에 최대폭 하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6 12:00:00
수출 물량도, 금액도 모두 마이너스…부진세 지속
순상품교역조건지수 1년반째 악화 흐름 이어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현아 천민아 기자 = 반도체 업황 부진으로 지난달 수출금액지수가 3년1개월 만에 최대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물량지수도 반등한지 한 달 만에 다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수출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1년6개월째 악화 흐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5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금액지수는 110.06(2015=100)으로 전년동월대비 10.7% 하락했다. 지난해 12월부터 6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2016년 4월(-13.4%) 이후 3년1개월 만에 낙폭이 가장 컸다.

수출금액 하락을 주도한 품목은 반도체를 포함한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25%)였다. 반도체 등 집적회로의 수출금액은 전년동월대비 29.8% 빠져 지난 2009년 3월(-39.8%) 이후 10년2개월 만에 하락폭이 가장 크게 나타났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가격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고 액정표시장치(LCD) 수출물량이 줄어들면서 수출금액 하락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수출물량지수도 3.1% 빠져 지난 3월(-3.3%) 이후 다시 감소 전환했다. LCD 등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9.8%)와 의약품 등 화학제품(-2.5%) 품목에서 큰 하락폭을 보였다. 반도체 등 집적회로의 수출물량은 7.7% 증가했으나 전월(31%)보다는 폭이 축소됐다.

수입물량과 금액도 모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수입물량지수는 전월 1.9% 상승했으나 지난달 0.9% 하락했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16.5%)는 증가한 반면 기계 및 장비(-20.4%)는 큰 폭 감소했다. 반도체 제조용 장비 수입이 부진한 영향 등으로 분석됐다.운송장비도 16.2% 빠졌고, 원유 등 광산품도 7.2% 감소했다.

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 등의 영향으로 수입금액지수도 2.9% 하락했다. 광산품이 5.9% 감소했고 기계 및 장비(-21.7%), 운송장비(-19.5%) 등도 큰 하락폭을 나타냈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전년동월대비 5.9% 내려가며 지난 2017년 12월(-3.5%)부터 18개월 연속 하락세를 지속했다. 수출가격(-7.8%)이 수입가격(-2.0%)보다 더 큰 폭 하락한 영향이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떨어졌다는 것은 상품 1단위를 수출해 벌어들인 돈(달러 기준)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이 줄어든 것으로 교역조건이 그만큼 나빠졌다는 얘기다.

수출 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양을 나타내는 소득교역조건지수는 수출물량과 순상품교역조건이 모두 하락한 탓에 전년동월대비 8.9% 떨어졌다.

hacho@newsis.com, mi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