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北외무성 "북미 협상에 남측 통할 일 절대 없다…참견 말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6-27 11:21:00
"美, 북미대화 운운하며 가증스런 적대행위"
"온전한 대안 가져와야 협상 열릴 수 있다"
"결과물 내려면 시간적 여유 많지 않을 것"
"우리가 미국에 연락할 일 있으면 직접 해"
"남북 간 물밑대화? 그런 것 하나도 없다"
'우리민족끼리'는 文대통령 순방 발언 비난
"북미, 남북관계 교착 책임 北에 전가 경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북한은 27일 미국이 북미대화 재개를 위한 온전한 대안을 가져와야 협상이 열릴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협상 재개를 위해 남측과 통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외무성의 권정근 미국담당 국장은 이날 담화에서 "최근 미국이 말로는 조미(북미)대화를 운운하면서도 실제적으로는 우리를 반대하는 적대행위들을 그 어느 때보다 가증스럽게 감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이 최근 발표한 '인신매매 실태보고서'와 '국제종교자유 보고서'에 대한 지적으로, 북한은 전날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서도 "미국이 우리에 대한 적대행위를 더욱 노골화하는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반발했다.

권 국장은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김정은) 동지가 이미 역사적인 시정연설에서 천명한 바와 같이 조미대화가 열리자면 미국이 옳바른 셈법을 가지고 나와야 하며 그 시한부는 연말까지"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과 대화를 하자고 해도 협상 자세가 제대로 돼있어야 하고 말이 통하는 사람과 협상을 해야 하며 온전한 대안을 가지고 나와야 협상도 열릴 수 있다"면서 "미국이 지금처럼 팔짱을 끼고 앉아있을 작정이라면 시간이 충분할지는 몰라도 결과물을 내기 위해 움직이자면 시간적 여유가 그리 많지는 못할 것"이라고 했다.

권 국장은 "조미대화의 당사자는 말 그대로 우리와 미국이며 조미 적대관계의 발생 근원으로 봐도 남조선 당국이 참견할 문제가 전혀 아니다"라고 한국 정부도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미국에 연락할 것이 있으면 조미 사이에 이미 전부터 가동되고 있는 연락통로를 이용하면 되는 것이고 협상을 해도 조미가 직접 마주 앉아 하게 되는 것만큼 남조선 당국을 통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남조선 당국자들이 지금 북남 사이에도 그 무슨 다양한 교류와 물밑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처럼 광고하고 있는데 그런 것은 하나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북한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비난을 모면해보려는 궁색한 변명'이라는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비난을 가했다. 문 대통령을 직접 언급하는 대신 '남조선 당국자'로 칭하며 수위는 조절했다.

매체는 "얼마 전 남조선 당국자가 북유럽을 행각하는 과정에 북남관계, 조미관계가 교착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우리에게 책임이 있는 것처럼 여론을 오도했다"면서, "역사적인 북남선언들에 직접 서명을 한 남조선 당국자의 입에서 이런 어처구니없는 발언이 나온 데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는 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 중 스웨덴 의회연설에서 "북한의 평화를 지켜주는 것은 핵무기가 아닌 대화", "북한은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신뢰하고 대화 상대방을 신뢰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한 반발로 해석된다.

매체는 "오늘의 비정상적인 사태가 변함이 없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그에 동조하는 남조선 당국의 우유부단한 행태에 의해 초래되고있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인정하는 명명백백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북남관계, 조미관계의 교착국면을 놓고 그 누구에게 책임을 전가해보려는 남조선 당국자의 발언은 미국의 강박에 휘둘려 북남선언 이행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하고 있는 데 대한 여론의 비난을 모면해보려는 궁색한 변명으로밖에 달리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