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미·유럽 무역갈등 전선 확대…佛디지털세 변수 '주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1 10:18:2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미국 정부가 프랑스의 디지털세에 대해 무역법 301조에 의거한 조사를 시작하면서, 미국과 유럽간의 무역갈등 전선이 급격히 확대되고 있다. 양측 간 무역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프랑스 디지털세가 어떤 변수가 될지 주목된다.

뉴욕타임스(NYT)는 1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이미 자동차 관세 부과 등 유럽연합(EU)을 위협해왔다며, 이번 일로 갈등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관행에 있어 유럽이 중국보다도 더 나쁘다는 말을 여러차례 한 적이 있다. 특히 지난 6월 26일(현지시간)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EU 경쟁담당 집행위원에 대해 "그녀는 내가 만나본 어떤 사람보다도 더 미국을 증오한다. 그녀는 미국의 모든 기업들을 제소하고 있다. 우리가 구글과 페이스북을 제소해야 한다. 그들은 누구나 제소한다"라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프랑스 디지털세 문제는 그동안 재무부가 주로 다뤄왔다. 하지만 이번에 USTR이 조사에 나섬으로써, 상황이 달라져 무역갈등과 연관지워지게 됐다고 지적했다. 

WSJ은 미국 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유럽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를 반대하지만 유럽과의 무역협상에 농산물 문제를 포함시키는데 대해서는 대부분 찬성하고 있다면서, 프랑스 디지털세에 대한 조사도 초당적 지지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미 인터넷 협회의 조던 하스 협회장은 "미국의 리더십을 발휘하기 위한 중대한 조치"로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