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 50+세대, 취약계층에 인생강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2 06:00:00
서울시50플러스재단-서울구로삶터지역자활센터 업무협약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 지역사회 취약계층 돕는 50+사회공헌활동 모색. 2019.07.11.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김영대)은 12일 서울구로삶터지역자활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취약계층 지원에 나선다.

구로삶터지역자활센터는 지역 수급자와 저소득층을 위한 일자리를 제공하며 이를 통해 취업과 창업을 지원하는 사회복지시설이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재단 소속 50+세대(50~64세) 강사가 중장년 1인 가구와 지역 취약계층 등 자활사업 신규 참여자들에게 강의한다.

재단은 올해 하반기 중 서울구로삶터지역자활센터에서 18회 열릴 자활입문교육을 이끌 50+강사를 뽑는다. 수업에 참여하는 50+세대는 교육 강사로서 경력을 쌓을 수 있다.

수강생은 50+상담센터에서 생애설계상담을 받을 수 있다.

앞으로 재단은 중장년 1인 가구와 지역 취약계층의 인생 2막을 지원하는 새로운 강의 봉사 수업을 개발할 계획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으로 50+세대의 의미 있는 사회공헌활동이 보다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이뤄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자활센터에서도 참신한 강의 콘텐츠와 신규 강사 발굴에 대한 수요가 높은 만큼 향후 양 기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