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 재개발조합 문서 전면 전자화 눈앞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2 06:00:00
서울시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 373구역 중 363구역 활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청 청사. 2019.04.02. (사진=뉴시스DB)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재개발·재건축 등 조합에서 생산하는 모든 문서를 전자화하고 조합원들에게 온라인으로 실시간 공개하는 서울시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https://cleanbud.eseoul.go.kr:447)'이 전면 적용을 눈앞에 뒀다.

서울시는 재개발·재건축 조합과 추진위 업무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2017년 구축한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 활용률이 최근 97%(373개 구역 중 363개)까지 올랐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관련 조례 개정을 통해 의무 사용 근거를 마련했다. 사업을 중단했거나 활용이 불가능한 구역을 제외한 대부분의 정비구역이 이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은 그간 손으로 작성됐던 예산, 회계, 계약대장, 급여 관리 등 재개발·재건축 조합에서 생산되는 모든 문서를 전자결재 방식으로 바꾸고 해당 문서를 조합원들에게 온라인으로 실시간 공개하는 기술이다.

시는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조합·추진위원회를 투명하게 운영하고 각종 내부 비리요인을 제거하기 위해 2017년부터 이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시는 올 하반기 사용자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을 지속해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 활용률을 100%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서울시가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전국 최초로 구축하고 운영하는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에 조합이 적응 기간을 거치고 조합원들의 관심이 더해지면 투명한 조합 운영을 통해 정부가 생활적폐의 하나로 지적한 재개발·재건축 비리근절에 한층 더 가까이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