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의붓아들 돌연사' 고유정 대면조사 종료…다음 주 현 남편과 대질조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1 20:03:48
고씨, 5차례 경찰 조사서 범죄 혐의 부인
조사과정서 많은 눈물…"억울하다" 진술
현 남편과 진실공방…이달 말 결과 예상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신상공개가 결정된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36·여)이 7일 오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모(36)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9.06.07. woo1223@newsis.com

【청주=뉴시스】임선우 기자 =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구속기소)의 의붓아들(4) 사망사건을 수사 중인 충북 경찰이 고씨에 대한 대면 조사를 모두 마쳤다.

다음 주 중 고씨와 현 남편과의 대질 조사가 이뤄지면 경찰 수사는 사실상 종료할 전망이다.

청주상당경찰서는 11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10시간가량 제주교도소에서 의붓아들 사망사건에 대한 피고소인 신분인 고씨를 조사했다.

경찰은 이 자리에서 고씨 의붓아들 사망 전후 고씨 부부의 행동과 평소 생활 모습을 집중 추궁한 뒤 그동안 수집된 증거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는 지난 1일부터 진행된 5차례의 대면조사에서 의붓아들 살해 의혹을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의붓아들을 내가 죽였다는 여론 등에 대해 억울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하기도 했다. 때론 많은 눈물을 흘린 것으로 알려졌다. 전 남편 살인 혐의에 대해 진술을 거부하는 등 소극적으로 조사에 임하는 것과 대조되는 모습이다.

고씨에 대한 조사를 마친 경찰은 다음 주 중 고씨와 현 남편 A(37)씨와의 대질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고씨와 A씨는 경찰의 대질조사 제의에 모두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양측의 변호인과 대질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A씨는 지난달 13일 고씨를 살인 혐의로 제주지검에 고소한 뒤 같은 달 18일 7시간가량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A씨는 이 자리에서 "아들의 부검 결과와 고씨의 행적 등을 종합할 때 고씨가 아들을 살해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또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 아들도 숨지기 전날 저녁으로 고씨가 만들어준 카레를 먹었다"고 주장했다.  

고씨는 전 남편을 살해하는 과정에서 수면제 성분인 졸피뎀을 카레에 섞어 먹인 것으로 드러났으나 현 남편과 의붓아들의 체모에서는 졸피뎀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9일 오후 제주지방법원 앞에서 ‘전 남편 살해사건’ 피해자의 출신지역인 애월읍 주민들이 고유정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며 행진을 벌이고 있다. 2019.07.09. ktk2807@newsis.com

A씨의 아들 B(4)군은 지난 3월2일 오전 10시께 충북 청주시 상당구 자택 작은방 침대에서 A씨와 함께 잠을 자던 중 숨졌다.    

당시 안방에서 따로 잠을 자던 고씨는 남편의 비명을 듣고 거실로 나와 119에 신고했다. 고씨는 경찰에서 "감기에 걸려 다른 방에서 잠을 잤는데, 남편이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아이를 둘러업고 나와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제주의 친할머니 집에서 지내던 B군은 지난 2월28일 청주에 왔다가 변을 당했다. 2017년 11월 재혼한 고씨 부부는 사고 직전 B군을 고씨의 친아들(6)과 청주에서 함께 키우기로 합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B군은 A씨가 전처 사이에서 낳았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는 B군의 사인이 '질식사로 추정된다'는 소견이 나왔다. 외상이나 장기 손상 등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B군은 제주에서부터 감기약을 복용해왔으나 범죄로 추정되는 약물 성분은 검출되지 않았다.

다만, B군이 잠을 잤던 침대에서 B군의 혈흔이 발견됐다.

경찰은 고씨의 전 남편 살인 사건이 터진 뒤 의붓아들 사망사건을 강제수사로 전환, 고씨 부부의 휴대전화와 병원 처방내역 등을 압수수색해 분석한 뒤 막바지 수사에 주력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조사 내용은 아직 알려줄 수 없다"며 "이르면 이달 말 수사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씨는 이와 별개로 5월25일 제주로 내려가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6월1일 청주 자택에서 긴급 체포된 뒤 지난 1일 살인, 사체손괴·은닉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imgiz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