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부산

부산지하철 노사 잠정합의안 마련…노조 파업 철회(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1 22:39:00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지하철 노사가 파업 이틀만인 11일 잠정 합의안을 마련, 노조가 파업을 철회했다. 사진은 부산지하철 노조가 총파업에 돌입한 10일 오후 부산 사하구 신평차량사업소에 운행을 멈춘 열차가 줄 지어 서 있는 모습. 2019.07.10.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지하철 노사가 파업 이틀만인 11일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이에 노조는 파업을 철회했고, 도시철도는 오는 12일 첫 열차부터 정상 운행된다.

부산교통공사와 부산지하철노조는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부산 금정구 노포차량기지에서 이종국 교통공사 사장과 최무덕 노조 위원장 등 노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교섭을 벌여 임금 0.9% 인상과 근무형태 변경에 따른 인력 540명 신규 채용 등에 잠정 합의했다.

이 자리에서 노사는 가장 큰 쟁점이었던 임금 인상률을 두고 한발씩 양보했다. 교통공사는 기존 임금 동결 입장을 철회하고 1%내 임금 인상률을 제시했고, 노조도 기존 1.8% 인상에서 한발 양보해 0.9% 인상에 합의했다.

잠정합의안이 마련됨에 따라 노조는 파업을 철회하고 12일 오전 9시 업무에 복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도시철도는 12일 오전 5시 첫 차부터 정상 운영된다.

또 노조 서비스지부 소속 1호선과 2호선 4개 용역업체 소속 240여 명의 청소노동자도 12일 오전 6시 업무에 복귀한다.

노조는 조만간 조합원 총회를 개최해 노사간 잠정합의안 수용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노사는 지난 9일 최종 교섭을 벌였고, 노조는 최종 요구안을 제시했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지하철 노사가 파업 이틀만인 11일 잠정 합의안을 마련, 노조가 파업을 철회했다. 사진은 9일 오후 부산 금정구 부산교통공사 노포차량사업소에서 부산지하철 노사 대표들이 임단협 최종 교섭을 벌이고 있는 모습. 2019.07.09. yulnetphoto@newsis.com
최종 요구안은 임금 인상률을 총액대비 4.3% 인상에서 1.8% 인상으로 낮췄고, 노동조건 개선 및 안전확보를 위한 인력 요구안 742명에서 550명으로 축소했다. 

더불어 노조는 통상임금 해소를 위해 이미 발생한 통상임금 미지급액 중 소송 미제기 금액에 대해 노조가 소송을 제기하지 않고, 향후 발생하는 통상임금은 노동조건 개선 및 안전 인력 재원으로 활용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부산교통공사는 임금 동결 입장을 고수해 노사간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고, 결국 노사는 교섭 결렬을 선언했다.

이후 노조는 2016년 12월 이후 2년 7개월 만인 지난 10일 파업에 돌입했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