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펠로시 "이달 안에 트럼프 행정부와 부채한도 증액 합의 시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2 12:14:2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미국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11일(현지시간) 이달 안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부채한도 증액 협상을 타결짓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AP통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현재 미국 정부의 부채 한도는 22조 달러(약 2경4600조원)다. 지난해 2월 미 의회는 올해 3월1일까지 부채 한도를 유예하기로 합의했었고 그 유예 시한이 끝나 공화당과 민주당은 한도 조정 협상을 벌이고 있다.

WP에 따르면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두 차례에 걸쳐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부채한도 증액 문제를 협의했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미국이 디폴트(채무불이행)라는 초유의 사태를 피하고 예산 자동 지출 삭감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투 트랙(double-barreled) 협상'이 미 의회가 오는 8월 여름 휴회에 들어가기 전 마무리돼야 한다고 밝혔다.

금융 전문가들은 미국이 부채 한도를 증액하지 않으면 증시 폭락과 금리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WP에 따르면 다수의 의원들은 부채한도 증액 및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표결이 오는 9월까지는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펠로시 하원의장은 2년치 예산을 한꺼번에 처리하자며 적극적으로 중재에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휴회 기간 이전에 처리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므누신 장관으로부터 부채한도 증액이 시급하다는 설명을 들었다며 "해결책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므누신 재무장관은 의회 8월 휴회 이전에 연방정부 부채 한도를 증액해줄 것을 요청했다. 므누신 장관은 9월 초까지는 부채한도 증액 없이도 국채 상환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미 의회예산국(CBO)은 의회가 연방정부 부채 한도를 상향 조정하지 않으면 미 재무부가 오는 10월 초나 중순에 보유 현금을 소진할 것이라고 밝혔었다.

백악관과 의회는 예산안 타결을 위해 1개월 넘게 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연방예산을 어디에 사용할지를 놓고 의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 의회가 재정지출에 합의하지 못하면 연방정부 자동 지출 삭감(시퀘스터) 조치가 취해진다. CBO는 공화당과 민주당이 재정지출 증액 합의에 실패해 시퀘스터가 발동되면 내년 미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1.7%로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을 했다.


ks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