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韓반도체 소재 대체 추진, 일본에도 리스크" 닛케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8 11:00:42
"중국의 희토류 수출규제, 일본 기업의 제3국 개발 계기돼"
associate_pic
일본 정부가 반도체 등 3개 핵심소재의 수출 규제를 발동하면서 영향을 받게 된 삼성전자의 이재용 부회장이 7일 밤 도쿄 하네다(羽田) 공항에 도착해 현지 거래기업, 일본 제계 관계자와 향후 대책 등과 관련한 협의에 나섰다.  (사진출처: NHK 화면 캡처) 2019.07.08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반발해 수출규제 조치를 취하면서 한국 반도체기업이 일본 이외에서 소재의 조달하기 위한 대책을 서두름에 따라 일본기업에도 리스크가 될 것이라고 닛케이 신문이 18일 경고했다.

신문은 삼성전자 등 한국업체들이 일본의 규제 대상 품목의 대체품을 확보하는데는 시간이 걸리기는 하지만 한국 측이 일본에 계속 의존하는 것이 위험하다는 인식을 하면서 일본기업이 장기적으로는 압도적인 시장점유율이 떨어질 리스크를 부담할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닛케이는 한국 정부가 전날 수출규제에 대응한 종합대책을 조만간 발표한다고 표명했으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이미 규제대상 품목인 불화수소와 관련, 일본산 이외의 품질성능 시험에 착수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한국 반도체사 간부가 "2~3개월 후 나오는 시험결과가 좋게 나오면 바로 조달처로 결정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사실에도 주목했다.

또한  중국과 대만에서도 불화수소를 생산하고 있다며 대만 차오리(僑力) 화공 경우 작년부터 한국기업에 본격 공급에 들어갔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닛케이는 과거 중국이 희토류 수출규제에 나섰을 때 일본기업이 제3국에서 개발 등에 힘쓰면서 사태를 극복한 사례로 거론했다.

신문은 한일 문제가 장기화하면 일본을 대체하는 조달처가 생길 위험성이 항상 있다며 신중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