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인천

인천TP, 유관기관과 '뿌리산업 지원' 협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19 09:33:37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가 인천지역 뿌리산업의 활성화 및 관련 기업의 경쟁력 확보를 효율적으로 돕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인천TP는 최근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6개 기관이 모여 ‘인천뿌리산업 지원 협력 협약식’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협약체결에는 인천시와 중부지방고용노동청, 인하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포스코 기술연구원, 인천TP 등이 참여했다.

뿌리산업은 주조 및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열처리 등 공정기술을 활용해 소재를 부품으로, 부품을 완제품으로 만드는 공정산업이다.

제품의 시장 경쟁력을 좌우하는 중요 기반산업으로, 그 역할의 중요성이 크지만 3D업종으로 저평가되는 등 경쟁력이 점차 약화 되고 있다.

이에 이번 협약체결에 참여한 6개 기관은 앞으로 긴밀한 공조를 통해 인천지역 뿌리산업의 진흥과 첨단화를 돕기 위한 효율적이고 집중적인 지원에 손을 맞잡았다.

한국생기원과 인하대는 ‘뿌리산업스마트융합 특성화 인력양성사업’을 통해 해마다 50여 명의 석사급 이상 전문인력을 키워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 3월 ‘제조혁신전문대학원’을 개원·운영한다.

이곳에서 배출된 전문인력은 인천지역 뿌리기업에 정착, 뿌리산업과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첨병 역할을 하게 된다.

인천TP는 이를 돕기 위해 인력알선지원 및 장기근속 지원프로그램을 가동한다. 장기근속 지원 프로그램도 별도로 마련한다.

시와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은 인천TP와 함께 인천지역 뿌리기업에 대한 인력알선 및 직원의 장기근속을 돕기 위한 경력형성자금, 근로환경개선 등을 지원한다.

인천TP 관계자는 “자동차와 항공, 로봇, 정보기술(IT) 등 미래 성장동력산업의 경쟁력은 뿌리산업에서 시작된다”며 “인천지역의 뿌리산업이 신성장동력산업의 밝은 미래를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공동의 노력을 아끼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sh335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