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해양수산

한국 화물선, 싱가포르 해협서 해적에 피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7-22 11:41:42  |  수정 2019-07-22 15:28:16
【서울=뉴시스】박성환 기자 = 싱가포르 해협 인근을 지나던 한국 국적 화물선이 해적으로부터 피습을 당했다.

22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25분께 남중국해를 향해중이던 국적화물선 A호(4만4132t·벌크선)가 해적에게 공격을 받았다.

피해 화물선은 브라질에서 옥수수 6만8000톤을 싣고 출항해 인천항으로 항해했다. 싱가포르에서 연료 보급 후 다시 이동하던 중 남중국해에서 해적 7명으로부터 피습을 당했다. 해적들은 스피드보트를 이용해 화물선에 침입했다. 이들은 선원들을 폭행하고, 현금 1만3300달러를 빼앗아 달아났다.

피해 화물선은 '부정기선‘으로, 입출항지가 정해져 있지 않다. 정기선과 달리 일정한 항로나 하주를 한정하지 않고 화물이 있거나 선복(船腹) 수요가 있을 때 운항하는 선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2일 오전 4시25분께 싱가포르를 출발해 남중국해를 향해중이던 국적화물선 씨케이블루벨호(4만4132t·벌크선)가 해적에게 공격을 받았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스피드보트를 이용한 해적 7명이 선원들을 폭행하고 현금 1만3300달러를 빼앗아 달아났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피해 화물선은 해적 피습 이후 항해를 계속 중이다. 오는 30일 인천항으로 입항예정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유사사고 재발방지를 위해 인근 해역 우리 선박 7척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와 피해 해역 해적사고 동향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해역 항해 시 유사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적 당직 강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sky032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