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스타

지효·강다니엘 열애, 넉달전 예언한 무녀···방탄소년단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09 11:03:45
associate_pic
강다니엘(왼쪽), 지효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그룹 '트와이스' 지효(22)의 열애를 예견한 무녀들이 나타났다. 그룹 '워너원' 출신 강다니엘(23)과 열애를 인정하기 4개월 전 이를 예측, 해외 매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유튜브채널 '용하다닷컴'은 4월12일 '4월 컴백한 방탄소년단&트와이스 올해 역대급 대박난다!! BTS TWICE-도시무당[광명암/수연아씨] EP.03'라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수연궁'과 '광명암' 모두 트와이스 중 열애설이 가장 먼저 날 것 같은 멤버로 지효를 지목했다. 수연궁은 "우리가 봤을 때 초년 연애·결혼운, 이런게 보이기도 한다"면서 "트와이스 멤버 중 제일 빨리 결혼할 것 같은 분도 지효"라고 설명했다. 광명암도 "지효씨가 (연애·결혼) 운세가 강하다"라고 덧붙였다.

수연궁은 지효의 관상으로 "참 당차고 책임감이 있다. 그룹 자체에서 중간 역할을 한다"면서 "아무래도 여러명이 그룹으로 활동하다 보니 불화가 분명히 있는데, (지효가) 수월하게 풀어가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짚었다.

지효와 강다니엘은 5일 열애를 인정했다. 지효는 강다니엘의 집인 서울 한남동에서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두 사람의 소속사 JYP와 커넥트엔터테인먼트는 "호감을 가지고 만나는 사이"라고 전했다.
associate_pic
수연궁(위), 광명암 ⓒ용하다닷컴
북미 연예매체 '코리아부'는 6일(현지시간) '트와이스 지효와 강다니엘 열애 소식에 비춰본 샤먼의 과거 진술'이라는 제목으로 용하다닷컴의 영상을 보도했다. 베트남 매체 '어패밀리', '대만 이티투데이' 등도 이 무당을 주목했다. 특히 대만 금일신문은 '완전 정확하다. 트와이스의 4월 스캔들 예고, 방탄소년단 멤버 3명도 비밀리에 연애'(太準!TWICE緋聞4月就預告 BTS有3人「也在偷偷戀愛」)라고 썼다.

수연궁은 방탄소년단 중 가장 먼저 열애설의 주인공이 될 멤버로 지민을 지목했다. "여자들은 지민 같은 이미지에 끌린다. 정국, 진도 만만치 않은데, 지민이 좀 더 여성들의 눈길을 끈다"면서 "지민은 연애를 하고 있는 것 같다. 여기서 (연애하고 있는 멤버가) 세 명 있다. 진, 슈가, 지민"이라고 봤다.

"정국은 방탄소년단 멤버들 중 가장 해피바이러스"라면서도 "가정에 대한 애틋한 꿈, 마음이 있는게 살짝 보인다. (방탄소년단 멤버) 7명 중 결혼을 가장 빨리 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예상했다.
 
광명암은 열애설이 가장 먼저 나고, 결혼도 가장 빨리 할 것 같은 멤버로 지민을 꼽았다. "만인의 사윗감이자 만인의 연인이다. 다 호응하고 보듬어 줄 수 있는 사람"이라며 "지민은 정이 참 많다. 긍정의 아이콘이다. 열혈 팬들이 좀 많을 것 같다. 앞으로도 승승장구할 것"이라고 했다.
associate_pic
방탄소년단 지민, 진, 슈가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