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

이정은·허미정, LPGA 스코틀랜드오픈 3R 2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1 09:24:30
associate_pic
【노스베릭=AP/뉴시스】이정은6이 8일(현지시간) 스코틀랜드 노스 베릭 더 르네상스 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애버딘 스탠다드 인베스트먼츠 레이디스 스코티시 오픈 첫날 11번 홀에서 경기하고 있다.이미향은 첫날 4언더파 67타로 공동 11위로 출발했다. 2019.08.09.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이정은(23)과 허미정(30)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스코틀랜드오픈(총상금 150만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정은과 허미정은 10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노스 베리크의 르네상스 클럽(파71·6427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까지 나란히 15언더파 198타를 쳤다.

두 선수는 16언더파 197타를 친 단독 선두 모리야 쭈타누깐(태국)을 1타 차로 추격했다.

허미정은 지난 2009년 세이프웨이 클래식과 2014년 요코하마 타이어 클래식에서 우승한 이후 타이틀이 없다. 5년 만에 투어 통산 3승째에 도전한다.
associate_pic
【노스베릭=AP/뉴시스】허미정이 9일(현지시간) 스코틀랜드 노스 베릭 더 르네상스 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애버딘 스탠다드 인베스트먼츠 레이디스 스코티시 오픈 2R 14번 홀에서 경기하고 있다.허미정은 중간합계 14언더파 128타로 전날 공동 8위에서 단독 선두로 올라섰고 공동 선두였던 이미향은 9언더파 133타로 공동 5위로 주춤했다. 2019.08.10.

2019시즌 신인상 수상이 유력한 이정은(23)은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 우승에 이어 시즌 2승에 도전한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하면 올해 23개 대회 가운데 11개 대회를 한국인이 우승하게 된다.

2017년 이 대회 우승자 이미향(26)은 12언더파 201타를 치며 단독 4위에 올랐다.

최운정(29)은 10언더파 203타로 공동 5위에, 최나연(32)과 김효주(24)는 6언더파 207타로 공동 23위에 머물렀다.


migg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