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중국군, 홍콩 '10분 거리' 선전에 집결…강경진압 감행하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14 22:44:50
공안부, '대규모 실전 훈련 진행' 확인
associate_pic
【선전(중 광둥성)=AP/뉴시스】12일 AP통신이 입수한 위성사진으로, 중국 광둥성 선전시 한 운동장에 차량이 집결해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2019.08.14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홍콩 범죄인 인도법 (송환법) 개정 반대 시위대가 공항을 점거하는 등 시위가 격화되는 가운데 중국 인민해방군이 시위대를 향해 개입 가능성을 언급하며 엄포를 놨다. 

14일 중국 베이징칭녠바오(北京靑年報)은 위챗 계정인 ‘정즈젠(政知見)’에 “중국 동부 전구 육군이 자체 위챗 계정에 '푸궈하오(홍콩 시위대에 구타당한 중국 환추스바오 기자)가 구타당한 이후 우리가 알아야 할 상식 7개'라는 글을 올리고, 선전 춘젠체육관에 군용 도색을 한 차량이 대거 대기하는 사진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동부 전구는 또 홍콩 시위대에 “10분이면 홍콩에 도착할 수 있으며 홍콩 공항에서 56㎞ 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고 경고하면서 “홍콩 특구 기본법에 따르면 홍콩에 통제할 수 없는 혼란이 일어날 경우 중국 중앙 정부가 비상을 선포할 수 있다”고 했다. 유사시 홍콩에 인민해방군을 투입해 계엄령 상황까지 갈 수 있음을 직접 경고한 셈이다.

다만 해당 보도는 14일 오후 중국내 사이트에서 삭제됐다.

아울러 14일 중국중앙(CC)TV는 공안부가 최근 대규모 실전훈련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중국 전역 공안기관이 국가안보와 사회 안정을 유지하는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대규모 훈련을 벌였다"면서 훈련 영상을 공개했다.

한편 중국 중앙정부는 이날 홍콩국제공항을 점령한 시위대를 ‘테러리스트’로 규정하고 강력 규탄했다.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중련판) 성명에서 "정상적으로 취재하던 환추스바오  기자를 불법적으로 붙잡아놓고 야만적으로 구타해 언론 자유를 심각히 위협했다"면서 "테러리스트들의 폭력 행위와 다를 바 없다"고 밝혔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